메뉴닫기

FDA, 트럼프 투약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국 뉴욕의 리제네론 지사.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미국의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21일 미국 언론들은 FDA가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 약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치료에 활용돼 주목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이 약을 투약받고 "즉각 상태가 좋아졌다"며 "믿을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고 극찬했다.

FDA는 12세 이상의 경증 또는 중간 정도의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 환자(65세 이상 고위험군 포함)의 치료에 이 약의 긴급 사용을 허가했다.

FDA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환자들을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약물을 투여한 고위험군 환자들은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한 대조군과 비교해 투약 시작 28일 이내에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