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옵티머스 피해자 "전세금 4억 날려…죽이고 싶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전세금, 노후자금, 결혼자금 모두 날렸다
NH, 안전 보장하더니 지금은 "우리도 피해"
NH가 피해자? 어떻게 판매사가 피해자되나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옵티머스 피해자(익명)

라임과 옵티머스 사태. 지금은 수사지휘권 발동이 옳으냐 그르냐 검찰과 정치권 이슈로 옮겨가 있습니다마는 사실 이 사건의 본질은 아주 악질적인 금융사기사건입니다. 그런데 정치권 공방으로 불씨가 옮겨 붙으면서 지금 개인 투자자들, 피해자들 이야기는 덮여지고 있어요. 저희 뉴스쇼 앞으로도 피해자들의 호소 제보가 줄을 잇고 있는데요. 오늘 그중 한 분의 사연을 직접 좀 들어보려고 합니다. 피해자 요청으로 익명과 음성변조로 인터뷰가 진행되는 점은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만나보죠. 투자자님, 나와 계세요.

◆ 옵티머스 피해자> 네, 안녕하십니까?

◇ 김현정> 저희 제작진한테 음성변조를 꼭 좀 해 달라, 신신당부를 하셨다고 들었어요.

◆ 옵티머스 피해자> 네, 맞습니다.

◇ 김현정> 말 못할 사연이 있으시다고요?

◆ 옵티머스 피해자> 저는 이 사건을 지금 저하고 저희 아버님밖에 몰라요. 어머님도 모르시고 자식들도 모르는 상황이거든요.

◇ 김현정> 지금 이 상황인데 가족들한테 이야기를 안 하셨어요?

◆ 옵티머스 피해자> 네, 충격 받을 것 같아서요. 저 같은 경우에는 아들 전세자금이고요. 아버님은 80대 중반이신데 노후자금을 맡기셨어요.

◇ 김현정> 아들 전세금하고 아버지 노후자금. 아이고, 이야기를 좀 더 들어보죠. 도대체 어느 펀드에 얼마를 투자하신 겁니까?

◆ 옵티머스 피해자> NH투자증권에서 판매한 옵티머스 펀드라고요. 거기에 제 아들 전세금 2억하고 아버님 노후자금 2억을 넣었어요.

옵티머스 펀드 피해자들이 서울 중구 농업협동조합중앙회 앞에서 NH투자증권 규탄 집회를 열고 옵티머스 펀드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있다. 이한형기자


◇ 김현정> 아니, 결코 적은 돈이 아니고 남는 여유자금도 아닐 텐데 어떻게 넣게 되셨어요?

◆ 옵티머스 피해자> 그럼요. 아버님이 젊었을 때 알고 지내시던 PB 한 분이 계셨는데요.

◇ 김현정> NH투자증권에 근무하시는 PB, 직원.

◆ 옵티머스 피해자> 네. 상품 소개를 부탁을 했어요. 이런 상황인데, 제가 여러 번 얘기했죠. 나는 원금 손실을 보면 안 된다. 또 투기상품도 필요가 없다. 잠시, 은행보다 조금 높은 상품을 얘기했더니 그 PB께서 그러면 국공채에 투자하는 펀드가 있다.

◇ 김현정> 국공채에 투자하는 펀드다.

◆ 옵티머스 피해자> 네. 저는 옵티머스라는 얘기도 모르죠.

◇ 김현정> 처음에 옵티머스니 뭐니 이름도 안 나왔어요?

◆ 옵티머스 피해자> 저는 모르는데 그쪽에서 옵티머스라는 펀드가 있는데 연 2.8%, 은행금리보다 조금 높은 상품인데 펀드가 A B C, D, E급 5개 등급이 있대요.

◇ 김현정> 안전도 등급이 있습니다.

◆ 옵티머스 피해자> 네. A가 제일 위험한 등급인데 2.8% 정도면 D등급이래요.

◇ 김현정> D등급, 안전하다는 거죠. 대신 금리는 2.8%밖에 안 되고.

◆ 옵티머스 피해자> 그렇죠. 국가가 안 망하면 괜찮습니다. 이렇게 안전한 상품이기 때문에 투자를 하십시오, 해서 투자를 했죠.

◇ 김현정> 선생님 같은 사연을 가진 분들이 지금 한 500여 명이 단톡방을 만들어서 활동하고 계시다고요?

◆ 옵티머스 피해자> 그렇죠. 실제 피해자가 800명 이상이 되는데, 법인까지 합치니까 1050 몇 명이 되는 거예요.

◇ 김현정> 그 단톡방에서는 기막힌 사연이, 별 사연이 많다고 들었어요. 어떤 분들 계세요?


◆ 옵티머스 피해자> 어마어마한 사연이 많고 제가 시위할 때 여러 번 나갔었는데요. 만난 분들 중에 제일 가슴 아픈 분이 76세 된 할머니세요. 작년 6월 달에 남편이 국영기업에 계시다가 돌아가신 분이 계시는데. 남긴 자산이 한 5억이 있었나 봐요.

◇ 김현정> 5억 정도 유산 남은 거.

◆ 옵티머스 피해자> 그래서 지금 그 할머니가 계속 혼자 1인 시위를 하고 있어요, 지금도.

◇ 김현정> 그걸 다 투자하신 거예요?

◆ 옵티머스 피해자> 그렇죠. 전 재산을 다 투자를 했대요. 또 한 분은 자녀들 결혼자금, 전세자금, 노후자금, 전부 지금 그런 자금이에요.

◇ 김현정> 자녀들 결혼자금? 넣으신 분도 계세요?

◆ 옵티머스 피해자> 그럼요, 제 주위에 그분이 3억을 하셨더라고요.

◇ 김현정> 어떻게 해요, 그 집은.

◆ 옵티머스 피해자> 그래서 지금 결혼도 연기시키고.



◇ 김현정> 자녀들한테 말도 못 하겠는데 어떻게 합니까?

◆ 옵티머스 피해자> 지금 가족들한테 말 못 한 분이 여러 분 계시더라고요.

◇ 김현정> 이런 상황인데 이게 지금 정치권 공방으로 옮겨지면서 누가 옳으냐 그르냐. 수사지휘권 발동이 옳으냐 그르냐. 사실 이슈가 이 본질을 덮어버린 느낌이 있어요. 피해자들은 이 공방들 어떻게 보고 계세요?

◆ 옵티머스 피해자> 지금 저희가 시위도 많이 하면서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을 저희가 몇 번 대해보니까 너무너무 뻔뻔한 행동을 보이는 거예요.

◇ 김현정> NH투자증권 사장이 어떤 식으로요?

◆ 옵티머스 피해자> 저희 비대위 대표들이 만나서 실제 회의도 했어요. 그런데 항상 웃음진 얼굴로 ‘우리도 피해자다.’ 그 말에 저희 아주 피해자들이 격분을 한 거예요. 아니, 어떻게 NH투자증권이 판매를 한 회사인데 피해자가 될 수 있겠습니까? 저희끼리 하는 얘기가 있어요. 우리가 슈퍼에서 물건을 샀는데 만일 변질이 된 물건을 사지 않았습니까? 그러면 저희가 슈퍼에 가서 물건을 변상을 교환을 요구하지, 생산자한테 가서 할 수는 없지 않습니까? 어떻게 그런 얘기를 할 수가 있습니까?


◇ 김현정> 옵티머스에 대해서는 두말할 필요도 없이 화가 많이 나셨죠?

◆ 옵티머스 피해자> 어마어마하죠. 정말... 방송 용어가 될는지 모르겠지만 죽이고 싶죠. 이건 뭐 저희 생명 같은 돈 아니겠습니까?

◇ 김현정> 아무쪼록 피해자들이 최대한 구제받을 수 있는 대책들이 마련되기를 저희도 바라고 지켜보고 있겠습니다.

◆ 옵티머스 피해자>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옵티머스와 라임. 피해자가 굉장히 많습니다. 수천 명에 이르는데 그중 옵티머스 피해자 한 분 직접 만나봤습니다.

※ 한편,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의 최대 판매사로서 피해를 보신 고객분들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펀드 투자자산을 회수하고 유관기관들과의 책임소재를 명확히 해 최선의 구제대책이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라고 밝혀왔습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