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히 타협하고 끌려다니나"…여당내 불만 고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간호사 출신 이수진 "진료 복귀시키자고 나머지 전부랑 바꾼 것"
"힘있는 자들 국민생명 인질삼을 때 정치는 뭘해야 하는가"
당원 게시판에도 "적당히 타협하고 끌려 다니니 한심" 비판 글 이어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정책협약 이행 합의서에 사인 후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더불어민주당이 4일 대한의사협회와 의대 정원확대·공공의대 신설 등과 관련한 내용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기로 합의하자 당 일각에서는 이낙연 대표 등 지도부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간호사 출신인 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힘을 가진 자들이 자신들의 힘을 무기로 국민을 협박할 때, 그것도 한번 잃으면 결코 되돌릴 수 없는 국민의 생명을 인질삼아 불법 집단행동을 할 때 과연 정치는 무엇을 해야 하고 어느 '원점'에 서 있어야 하느냐"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번 합의안에 포함된 공공의료기관 예산 증액과 지역의료 수가 조정 등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해 당연히 해야 했던 일이기 때문에, 결국 의사들의 진료 복귀를 위해 정부가 추진했던 의대 정원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지역의사제 도입 모두를 맞바꾼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는 '의정협의체'가 아니라 국민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보장해야 한다"며 "환자, 전체 의료인, 시민단체, 전문가 모두가 참여해 소수 권력 집단의 이익이 아닌 전체 국민을 위한 의료공공성 강화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판의 목소리는 당원들에게서도 나왔다.

한 당원은 민주당 홈페이지 게시판에 "지금 파업 의사의 행위는 환자의 고통과 생명을 담보로 인질극을 벌이는 행위"라며 "이걸 받아들이고 업무복귀 명령 불응 범죄자도 처벌하지 못하는 정부는 정권을 내려놓아야 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힘 있는 집단은 범죄를 저질러도 처벌 못 하는 정부·여당을 누가 따르겠느냐"며 "물러터진 이낙연 (대표가)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다른 당원은 "중도확장 같은 말을 하지 말라. 국민들이 왜 180석을 몰아줬겠느냐"며 "적폐들 쓸어버리라고 몰아준 것인데 적당히 타협하고 질질 끌려 다니니 한심하다. 이해찬 대표가 그립다"고 말했다.

"의협에 항복이나 하고 선별지급이나 하고. 미래통합당 대표냐", "민주당 '의협'에 무릎 꿇다. 이낙연, 박광온, 한정애, 김태년 XX야 한다"와 같은 원색적인 표현도 보였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