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만 5G상용화?…"국내 5G가입자,실제 5G망 접속시간은 15%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오픈시그널 조사…SKT·LGU+ 15%, KT 12%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국내에서 5G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실제 5G망에 연결되는 경우는 이용 시간의 15%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의 '6월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통신사별 5G 가용성(Availability)을 조사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

가용성은 네트워크의 커버리지(서비스 구역)를 고려하지 않은 개념으로,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이다.

통신사별 5G 연결 시간 비중은 SK텔레콤이 15.4%로 3사 중 가장 높았다.

이어 LG유플러스는 15.1%, KT는 12.5%였다.

결국 통신사를 막론하고 공통으로 5G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 85% 이상은 LTE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현재 상용화된 5G NSA(비단독모드) 방식은 LTE망과 장비를 공유해 5G가 연결되지 않는 곳에서는 LTE로 전환된다. 실내에서 5G가 터지지 않는 경우, 대부분의 시간이 LTE를 사용하는 시간이 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커버리지가 좁고 실내에서 구축이 잘 돼 있지 않아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배터리 소모가 많고 음영지역 경계에서 잘 끊긴다는 이유로 이용자들이 5G를 꺼두고 사용하는 경우도 많아 아직 5G 네트워크 이용에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5G에 연결됐을 때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등을 이용하는 속도는 LG유플러스(237.2Mbps), SK텔레콤(220.4Mbps), KT(214.8Mbps) 순이었다.

통신사별로 자사 4G 평균 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는 LG유플러스가 5.2배였고, KT는 4.8배, SK텔레콤은 3.5배였다.

5G 이용자의 전반적인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110.0Mbps), LG유플러스(95.8Mbps), KT(82.2Mbps)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5G 속도와, 5G에 연결되지 않았을 때 이용하는 3G, 4G 속도까지 합쳐 평균을 낸 속도다.

오픈시그널은 "한국에서는 아직 고주파 대역(28GHz)이 상용화되지 않았는데도 매우 빠른 속도의 5G 서비스가 제공된다"며 "비슷한 중간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 국가의 5G 속도는 110∼170Mbps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