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포토그래메트리' 기술로 건설 현장 측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대림산업이 직원들이 3D 스캐너와 드론을 활용해 측량자료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대림산업이 시각적 활용도가 높은 3차원 그래픽 기술을 건설현장에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대림산업은 영화나 게임, 지도 제작, 제품 디자인 분양에서 활발히 사용되고 있는 포토그래메트리(Photogrammetry) 기술을 현장 측량에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술은 여러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을 겹치거나 합성해 3차원 입체영상으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작은 사물에서부터 도시 단위의 공간에 이르기까지 폭 넓게 활용 가능한 기술로 영화 스타워즈'와 '매트릭스'에서도 특수효과를 내기 위해 쓰였다.


대림산업은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을 3차원 영상 모델로 변환해 활용하고 있다. 데이터의 오차는 100m 상공에서 촬영할 경우 평균 10㎝이내, 30m 높이에서는 3㎝ 이하로 매우 정밀하다. 또 측량, 공정관리, 토공 물량 확인, 안전 및 품질관리까지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해당 기술은 20개 현장에서 사용 중이다. 지난 3월부터 새로 착공한 대림산업의 모든 주택 현장으로 확대했으며, 토목 및 플랜트 현장에도 점진적으로 접목할 계획이다.

대림은 아파트 단지 모형 및 준공 현장 등도 3차원 영상으로 변환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있다. 아울러 모든 건설기술 정보를 디지털화해서 설계 검토나 신상품 개발은 물론 건축물 완공 후 유지 관리 활용할 계획이다.

정양희 기술기획팀 팀장은 "포토그래메트리 기술은 건설업의 혁신을 이끌 주요 기술이 될 것"이라며 "대림은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해 토탈 스마트 건설을 구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