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마스크 달랑 2장…'아베노마스크'에 뿔난 日국민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아베 총리 코로나19 극복 위해 "가구당 면마스크 2매 지급"
일본 국민들 SNS로 집단 반발…마스크 정책 풍자 이미지 확산
극우성향 소설가까지 "각료들 만우절 장난? 바보들 모였나"

아베 신조 총리의 얼굴에 마스크 2매를 합성한 사진. 각 마스크에는 한자로 '무능'이 쓰여 있다. (사진=SNS 캡처)
네이버채널 구독
코로나19 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3천명을 넘어선 일본 정부가 뒤늦게 마스크 공급 정책을 내놨지만 국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를 포함해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일 266명 증가해 3207명이 됐다. 하루 확진자로는 최다 기록이다.

좀처럼 확산세가 가라앉질 않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 차원의 마스크 공급 대책을 내놓았다. 전국적인 마스크 품귀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재사용이 가능한 면 마스크를 가구당 2매씩 배포하겠다는 계획이었다.

발표 이후 일본 트위터에 관련 검색어가 오를 만큼 전국민적 관심이 쏟아졌다. 그러나 대다수 국민들은 다른 국가들의 긴급재난자금 등 정책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일본 정부의 마스크 공급 대책에 강하게 불만을 쏟아냈다.


일본 네티즌들은 '마스크2매' '아베노마스크'('아베노믹스'에 마스크 정책을 빗댄 신조어) 등 해시태그를 사용해 한국·미국·유럽 등 각국 정부의 코로나19 지원 정책과 아베 총리의 '면마스크 2매' 공급 정책을 비교했다. 아베 총리나 유명 애니메이션 장면에 마스크 2매를 합성해 이를 풍자한 이미지도 퍼져 나갔다.

한 네티즌(아이디: Mi****)은 "아베 정권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을 보면서 일본은 북한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 한국도 프랑스도 미국도 국가 보상으로 1인당 8만엔~14만엔(한화 10만원~160만원)이 지급되는데 아베 정권은 한 세대에 마스크 2매라니 실소가 난다"라고 꼬집었다.


일본 네티즌들이 올린 마스크 2매 합성 이미지들. (사진=SNS 캡처)
또 다른 네티즌(아이디: AT****)은 "일본 정부에 실망이다. 한 가구에 마스크 2매 배포? 4인 가족이라면 어떻게 되는 거냐"라며 "지식인과 관료들이 모여 검토한 대책이 마스크 2매? 미국도 한국도 재난지원금을 주고 있는데 그렇게 국민에게 돈을 쓰기 싫은 거냐"라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아사히 등 일본 주요 언론들은 해당 정책을 비판하는 국민들과 각계각층 유명인들의 발언을 속속 전했다. 평소 아베 총리 정권에 친화적인 인사들까지 목소리를 높여 눈길을 끈다.

일본 극우성향 소설가인 하쿠타 나오키는 자신의 SNS에 "이거 만우절인가? 혹시 모든 각료가 모여서 생각해 낸 거짓말인가? (대책본부 회의는) '바보의 모임'인가"라고 반문했다.

사회학자인 후루이치 노리토시 역시 "마스크 2매"라며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사진을 올렸다.

TV아사히 츠보이 나오키 아나운서는 "좀 미안하지만 나쁜 농담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발언했고, TBS 계열 방송 프로그램 MC 타치카와 시라쿠는 "정말 콩트다. B-29가 날아왔는데 죽창으로 싸우자는 발상과 같다. 마스크 2장으로 싸우라는 것이냐"라고 일침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