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얼굴 공개된 n번방 운영자 조주빈, ‘손석희’ 언급은 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을 제작·공유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박사’ 조주빈(25)의 얼굴이 공개됐다.

조씨는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에 마스크를 벗고 목에 보호대를 한 채 취재진 포토라인에 모습을 드러냈다.

카메라 앞에 선 조씨는 난데없이 ‘손석희·윤장현·김웅’ 등 실명을 언급하며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성년자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은 안 느끼느냐’는 다른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송치차량에 탑승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거론된 세 분은 아동 성착취물 관련 사안이 아닌, 다른 피해를 조주빈에게 입은 사실로 조사 중이다. 비밀방에 가입해서 동영상 보거나 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수많은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한형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