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과 국방혁신…'가상·증강현실' 활용 게임처럼 훈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 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장병들이 가상(VR)·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과학화 훈련체계를 이용해 야외훈련장에 가지 않고도 마치 게임하듯 훈련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추진된다.

국방부는 15일 정경두 장관 주관으로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국방혁신 추진단'(이하 추진단) 전체회의를 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국방혁신 구현방안을 토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국방운영 및 기술·기반 혁신, 전력체계 혁신 등 3대 분야별 과제를 선정하고 세부 추진 계획을 논의했다.


국방운영 혁신 분야에서는 가상·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실감형 과학화 훈련체계를 구축해 '상시 실전형 훈련'을 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토의됐다.

예비군의 경우 VR 헤드셋과 전자감응 조끼, 전자탄창이 장착된 개인화기 등을 갖추고 개인별 전투부스에 들어가 사격술 등을 연마하게 한다는 것이다.

VR·AR 기술로 해안·산악지역, 도시지역 환경을 만들어 실전처럼 훈련하는 체계도 구축된다.

국방부는 "도시화로 인한 훈련장 부족, 잦은 민원, 안전사고 우려로 실제 기동 및 실사격 훈련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가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방부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장병 복지와 생활에 밀접한 안전, 의료, 급식, 피복 등에 적용하기로 했다.

그와 더불어 AI·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안전관리체계, 급식 운영데이터를 활용한 최적의 급식 수요예측, 빅데이터를 활용한 피복·개인 장구류 품질개선 체계 등을 구축키로 했다.

3D프린팅과 군수품 수송용 드론 등을 시범 운용하고, 전투원의 전투력 향상을 위한 난연 및 방탄소재와 통합 에너지원도 개발하기로 했다. 3D 프린팅으로 인체를 스캐닝해 체형에 맞는 피복과 장구류도 개발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과제별 소요예산을 구체화한 종합 추진계획을 4월까지 마련해 국방개혁 2.0에 반영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