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김정은 곧 발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최선희 외무성 부상.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15일 보도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녀는 "강도같은 미국의 자세가 결국 상황을 위험에 빠뜨릴 것임을 분명히 하고 싶다"라며 "어떤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생각이 없으며, 이런 식의 협상을 하겠다는 바람이나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또 "미국은 지난달 김정일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 지, 그리고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녀는 북한이 또 다른 미사일 발사나 위성 발사에 대비하고 있다는 뉴스 보도에 대해 직접적인 코멘트를 거절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