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리얼]강아지 딱 1년만 키우고 떠나보내는 사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예비 안내견을 돕는 자원봉사자, 퍼피워커

 

강아지를 가정에 데려와 1년만 키우고 떠나보내는 사람이 있다.

'안내견' 하면 보통은 잘 훈련된 큰 개를 떠올리게 된다. 그러나 안내견의 어린 시절은 그저 어설픈 강아지일 뿐이다. 생후 7주부터 1년 사이에는 전문적인 훈련이 아닌 사회화 훈련을 일반 가정에서 받아야 한다. 이 훈련을 '퍼피워킹(Puppy Walking)'이라 부르고 안내견들의 성장을 돕는 자원봉사자들을 '퍼피워커(Puppy Walker)'라고 부른다.

 

퍼피워킹은 세상의 편견과 부딪히는 일이다. 대형견에 대한 적대감을 마주하기도 하고 대중교통, 식당, 병원 등에서 출입 자체를 거부당하기도 한다. 하지만 갈 수 있는 곳은 다 가보고, 탈 수 있는 것은 다 타보려 한다. 시각 장애인의 입장에서 세상을 바라보기 때문이다. 안내견이 어렸을 때 경험을 많이 해야 이후의 두려움도 없어진다고 한다.

 

퍼피워킹은 1년 뒤 찾아올 이별이 전제된 만남이다. 퍼피워커는 매년 새로운 예비 안내견에게 너무 많은 정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그렇지 않으면 이별의 시간이 찾아왔을 때 너무 힘들다고 한다.

사람을 돕는 개, 그리고 개를 돕는 사람.
퍼피워커를 만나보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