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리얼] "글 쓰는 사람은 성적인 '일탈'도 해야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문단 내 성폭력을 고발하기 위해 연대한 '우롱센텐스'

지난주 주요 포털에서는 유명 문인들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습니다. 내로라하는 A의 이름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싶으면, B의 이름이 그 자리를 대신했죠. 최영미 시인이 '괴물'이라는 시를 통해 '문단 내 성폭력'을 고발한 직후의 상황입니다. 그런데 문단 내 성폭력 문제가 불거진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16년 SNS에 '#문단_내_성폭력'이라는 해시태그가 등장했습니다. 학생과 습작생, 비등단인 등이 이 해시태그 운동에 참여하면서 문학계 성폭력 문제가 비로소 공론화했습니다.

이 가운데 고양예술고등학교 문예창작과 졸업생들의 연대 모임인 '탈선'이 주목을 받았는데요, 탈선은 같은 해 10월 고양예고 문예창작과 실기 교사로 재직하던 시인 B씨의 성폭력을 고발한 트위터 사용자 '고발자5'를 지지하기 위해 만들어진 자발적인 모임입니다.

 

그리고 탈선의 운영자 5명이 활동 영역을 넓힌 프로젝트 팀이 바로 지금부터 소개해 드릴 '우롱센텐스'입니다. 영어 'wrong sentence'를 한글로 풀어쓴 이름인데요, "기존의 문법은 틀렸다" 혹은 "기존의 문법을 우롱하고 싶다"는 중의적인 의미가 담겼습니다.

 


 


"'내가 성적인 농담을 받아들이지 못하면 문학적으로 재능이 없는 게 아닐까'라는 고민을 한 적이 있고. 이런 맥락에서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 모두가 공감했기 때문에 '아, 이건 나만의 일이 아니다', '이건 내가 될 수도 있었던 일이다'라고 생각해서 금방 모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우롱센텐스 오빛나리)

"문학사회는 너무 좁다 보니까, 유명해진 소수 문인들이 대학교수로 일하면서 문학상의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하고, 혹은 편집 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하니까 이 사람이 내 커리어로 바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걸 생각하면 내 언행에 제한이 생기게 되죠. 내 생활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할 테니까."

실제로 대부분의 고발자는 기성 문인들에게서 문학을 배우는 '학생'이었고 '습작생'이었으며 등단을 준비하던 '비등단인'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익명에 기대어 폭로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롱센텐스는 지난 12일 '문단 내 성폭력 고발 후 1년, 당신의 문법은 어디에 근거합니까?'라는 주제로 좌담회를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팟캐스트와 독립 문예지 등으로 문학의 범위를 넓혀나갈 예정입니다. 문단 내 성폭력은 어떤 얼굴을 하고 있는지, 우롱센텐스는 그 폭력을 어떻게 '우롱'해 나가고 있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지금 영상으로 직접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