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美도 북한과 대화 의사"…정의용-맥마스터 상시 통화(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조심스럽게 백악관 입장 지켜보고 있다"

한-라트비아 정상회담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북한의 방남 이후 한국의 북미 중재 역할이 제기되는 가운데 "미국도 북한과의 대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이 같이 말하며 "미국도 남북 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북미 대화가 이어지도록 라트비아도 지속해서 지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행 전용기 안에서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북 압박을 강화하겠다"고 밝히면서 "대화를 원하면 대화하겠다"며 "최대의 압박 전략과 관여를 동시에 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미국의 대북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 또한 강경한 대북 정책을 고수하던 기존 미국의 입장과는 상반된 것이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펜스 부통령의 언론 인터뷰 뿐 아니라 그간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간 이뤄진 대화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 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미국 맥마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도 상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종합적인 정보를 받아보고 (미국도 북한과의 대화 의사가 있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최대한의 압박이라는 미국 스탠스에 비하면 이번 평창동계올림픽과 남북대화가 두가지 큰 모멘텀으로 작용하면서 미국의 태도가 우리와 많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청와대는 북미대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 백악관 내에서 어떤 기류가 형성되고 있는지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주시하는 단계"라며 "남북정상회담 등에서 제일 중요한 키를 쥐고 있는 게 미국 백악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 정부는 기적같이 찾아온 (남북대화의) 기회를 위해 조심스럽게 한 발 한 발 떼고 있다"고 덧붙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