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 상승에 갱신계약 비중도 커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올해 1~3월 전세 계약 중 갱신계약 비율 34.7%, 전년 동기 대비 7%p 넘게 상승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전셋값 상승에 전세 갱신계약 비중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신고된 서울 아파트 전세 계약 3만 3385건 가운데 갱신계약은 1만 1582건으로 전체의 34.7%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전체 전세 계약(4만 4899건) 대비 갱신계약(1만 2347건) 비율 27.5%와 비교하면 7.2%p 상승한 수치다.

2022년 같은 기간 갱신계약 비중은 40%를 넘었다가 지난해는 20%대로 하락했는데 올해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아파트 전셋값 오름세가 지속하자 기존 세입자들이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보장된 계약갱신청구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 가고 있다.

전셋값이 오르면서 갱신계약 중 전세보증금을 기존 계약보다 올린 증액 갱신의 비중도 커지는 모습이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체결된 서울 아파트 전세 갱신계약 1만 1582건 가운데 증액 갱신은 6562건으로 전체의 56.7%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갱신계약(1만 2347건) 대비 증액 갱신(5962건) 비율 48.3%보다 8.4%p 상승했다.

2022년 같은 기간 증액 갱신 비중은 무려 94.4%였는데 그해 하반기부터 전셋값이 내림세를 나타내면서 증액 갱신 비중도 떨어져 2022년 12월에는 62%까지 하락했다.

최근 전세값이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증액 갱신 비중이 상승 반전하는 양상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