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황정음, 이영돈 저격 "바람 피우는 거 알았겠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배우 황정음. 와이원엔터테인먼트 제공배우 황정음. 와이원엔터테인먼트 제공배우 황정음이 남편 이영돈과 이혼소송 중인 가운데 이영돈의 불륜을 암시했다.

지난 22일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이 알려지자 한 누리꾼은 황정음 SNS에 "나는 이영돈을 이해한다.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에 안 찬다. 돈 많은 남자가 바람 피우는 거 이해 못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고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황정음은 "돈은 내가 1천배 더 많다. 뭘 안다고 그렇게 말하느냐.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 피는 게 맞다. 바람 피우는 놈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까 만났다. 그게 인생이다. 나도 한 번은 참았다.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이라고 반박하며 "너 이영돈이냐"라고 반문했다.

앞서 지난 21일에도 황정음은 SNS에 그 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남편 사진을 다수 올려 관심을 모았다. 그는 다른 휴대전화 속에 담긴 이영돈의 사진을 찍어 올려 "나와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미있게 산 내 남편. 그 동안 너무 바빴을텐데 이제 편하게 즐기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특히 어딘가 놀러 간 것으로 보이는 이영돈 사진에도 "우리 오빠 A형 간염 걸려서 아팠을 때"라고 전혀 다른 상황 설명을 남겨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영돈과 연락이 안 된다"는 한 지인의 댓글에는 "그럴 만하다.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것"이라고 했고, "잘 기억해 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 "결혼했을 때부터 많이 바쁘셨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영돈의 불륜이 발각돼 황정음이 간접적으로 이를 폭로한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기도 했다.

결국 22일 황정음 소속사 측은 "황정음은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이혼소송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인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2020년 9월 한 차례 이혼 조정 신청서를 냈지만 이듬해 재결합했다. 그러나 결국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황정음은 오는 3월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로 복귀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