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내가 잡은 그놈?"…경찰 눈썰미에 절도범 신속 검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90만원 금반지 훔친 20대, 5시간 만에 덜미
CCTV 속 얼굴 알아본 상황실 경찰관 공조 덕에 수사 속도

    금은방에서 90만원 상당의 금반지를 훔쳐 달아난 20대 남성이 범행 5시간 만에 붙잡혔다. 피의자는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타 지역으로 도주했지만 10년 전 이 남성을 검거했던 112상황실 직원이 얼굴을 알아보면서 덜미가 잡혔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2시 30분쯤 경기 부천시 한 금은방에서 20대 A씨가 손님을 가장해 귀금속을 훔쳐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금은방 안을 천천히 돌아보다가 금은방 업주에게 "반지를 선물하려 한다"며 진열대 안에 있던 금반지를 가리켰다. 금은방 업주 B씨는 반지를 꺼내 상품의 사양과 가격 등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설명을 듣던 A씨는 금반지를 자신의 손가락에 끼워보더니 그대로 잽싸게 훔쳐 달아났다.
 
B씨는 곧장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검거하기 위해 인근 경찰서에 공조요청을 했다.
 
이들 중에는 경기 부천소사경찰서 상황실에서 근무하던 구자민 경위도 있었다. 구 경위는 CCTV 화면에 나온 용의자의 모습을 보고 A씨를 한눈에 알아봤다. 구 경위가 소사경찰서 강력팀에서 근무하던 2014년 자신이 검거해 구속했던 범인과 같은 얼굴이었다. 당시에도 A씨는 금은방에 들어가 "선물을 하겠다"며 업주를 속여 귀금속을 훔쳤다가 붙잡혔다.
 
A씨의 범행 수법과 최근 인상착의 등을 확인한 구 경위는 A씨가 용의자라고 판단, 그의 동선을 추적해 A씨가 부천역 인근 숙박업소로 들어가는 모습을 포착한 뒤 관할 경찰서에 넘겼다.
 
구 경위의 눈썰미로 수사에 속도를 낸 경찰은 사건 발생 5시간 만인 같은 날 오후 7시 30분쯤 부천역 인근 숙박업소에 있던 A씨를 검거했다. 훔친 금반지도 회수해 주인에게 돌아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가 필요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 경위는 "상황실에서 근무하면서 다양한 각도의 사진을 보고 인물을 파악하는 일이 많다보니 용의자를 알아볼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비록 현장에 근무는 아니었지만 수사에 도움이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