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편입'…'찬성' 구리 67%, 김포 61%, 하남 60%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뉴시티 프로젝트' 특위, 지역 여론조사 결과 공개
"생활환경, 삶의 질 긍정 영향 기대"

11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뉴시티프로젝트특위 5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11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뉴시티프로젝트특위 5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1일 수도권 일부 도시들의 서울 편입 이슈와 관련, 주민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경기도 구리와 김포, 하남 순으로 각각 67%, 61%, 60%의 찬성률을 보였다는 것이 여당의 조사 결과다.
 
국민의힘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는 여론조사 전문업체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4~5일 18세 이상 지역 시민(구리 803명·김포 812명·하남 8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서울 편입에 찬성한 비율은 3개 도시에서 모두 60% 이상이었다. 반면 '반대' 비율은 하남 37%, 김포 36%, 구리 29% 순이었다.
 
조경태 특위 위원장은 조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메가시티를 하게 되면 생활환경이 개선되고, 삶의 질에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모두 60%를 넘었다"라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경기 분도(分都)와 관련해선 "부정적 인식이 명확했다"라고 설명했다.
 
당초 수도권 도시들의 서울 편입 문제는 김동연 경기지사가 경기도를 북도와 남도로 분리하는 정책을 추진하면서 촉발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였다. 응답률은 각각 구리 5.4%, 김포 6.1%, 하남 5.7%였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