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 피하려 숯까지…오피스텔서 대마 재배해 흡연한 20대 외국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러시아서 동해항 통해 입국…난민 신청 자격 체류 중
마약 첩보 입수…5개월간 잠복수사 끝에 현장 확인

대마 재배 현장에서 조사 중인 동해해경청 마약수사대. 동해해경정 제공대마 재배 현장에서 조사 중인 동해해경청 마약수사대. 동해해경정 제공
오피스텔에서 몰래 대마를 재배하고 상습적으로 흡연한 20대 러시아인이 해경에 적발됐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러시아 국적 A씨(20대)를 구속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지난 달 27일 울산지역의 한 오피스텔에서 주변 시선을 피해 직접 재배한 대마를 흡연하는 등 상습적으로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동해해경청 마약수사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동해항 국제여객선터미널로 입국해 난민 신청 자격으로 체류 중인 A씨에 대한 마약 관련 첩보를 입수했다. 이후 5개월간 끈질긴 잠복수사를 통해 대마 재배와 흡연 현장을 확인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대마. 동해해경청 제공현장에서 발견된 대마. 동해해경청 제공
조사결과 A씨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은밀하게 대마를 재배하면서 주변의 의심과 단속을 피하려고 대마 주변에 숯을 설치해 탈취 효과를 내는 등 치밀한 범행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A씨의 주거지를 덮쳐 직접 재배하고 있던 대마와 대마 재배 기구, 흡연 도구 등 22개 품목을 압수했다. 특히 냉장고에 보관 중인 러시아산 대마 종자를 발견하고 반입 경로 등을 확인하고 있다.

박홍식 수사과장은 "통상 대마 1주로 약 천 명 이상 동시에 대마초 흡연이 가능함으로 볼 때 공범이나 추가적 판매 및 거래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며 "마약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해양 관계기관 간 촘촘한 협의체를 이뤄 해양 마약류 밀반입, 유통에 대한 고강도 단속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