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까지 강추위 지속…주일 낮부터 평년기온 회복 추위 누그러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11월이 끝나기도 전에 서둘러 매서운 겨울 추위가 찾아왔는데요, 오늘 아침 강원도 향로봉이 영하 17.9도, 철원 임남면이 영하 17.7도까지 떨어졌고, 서울도 영하 7.3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상층으로 영하 30도 선의 매우 강한 한기가 남하하고 있어서 주말까지는 평년 기온을 크게 밑도는 강추위가 좀 더 지속되겠고요,

일요일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이 추위가 차츰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당분간 옷차림 한결 더 따뜻하게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현재, 경기 북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부 일부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12월 첫날인 내일도 철원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겠고, 서울과 대전 영하 5도, 전주와 대구 영하 2도로 한겨울같은 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또, 내일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도, 원주 3도, 청주 4도, 광주 5도, 부산 8도로 오늘보다는 높겠지만, 여전히 찬바람이 체감기온을 끌어내리면서 종일 추운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찬 공기가 서해상을 지나면서 만들어낸 눈구름들 영향으로, 내일까지 충남 서해안과 호남서부, 제주도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겠고, 그밖에 충청과 전남 북동부지역에서도 오늘밤부터 내일 아침사이 눈이 오락가락 이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특히, 전북 서해안과 제주 산지에 최대 10cm 이상, 그밖에 호남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 2~7cm 안팎의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보여서 눈 피해가 없도록 대비를 단단히 해주셔야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건조특보가 길게 이어지고 있는 동해안으로는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어서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도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