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계란볶음밥을…" 中 발칵 뒤집은 유명셰프, 무슨 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셰프 왕강, 사과하고 "다시는 계란볶음밥 만들지 않겠다"
마오쩌둥 아들 마오안잉 사망 관련 희화화 비판 쏟아져

사과영상을 올린 셰프 겸 인플루언서 왕강. 바이두 캡쳐사과영상을 올린 셰프 겸 인플루언서 왕강. 바이두 캡쳐
중국 소셜미디어(SNS)에서 330여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한 유명 셰프가 계란볶음밥을 만드는 영상을 SNS에 올렸다가 비판이 쇄도하자 사과하고 다시는 계란볶음밥을 만들지 않겠다고 밝혔다.

29일 홍콩 명보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SNS를 통해 요리 영상을 올려온 셰프 겸 인플루언서 왕강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계란볶음밥 요리 영상을 올린 것을 사과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두차례에 걸쳐 해당 영상을 올린 것을 사과한 뒤 "셰프로서 다시는 계란볶음밥을 만들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또, 해당 영상은 자신이 직접 올린 것이 아니라 친구가 자신도 모르게 올린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왕강이 평범한 계란볶음밥 영상을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비판세례를 받은 이유는 신중국 건국을 이끈 초대주석 마오쩌둥의 아들 마오안잉과 관련돼 있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마오안잉은 1950년 11월 25일 유엔군 폭격으로 숨졌다. 당시 그의 죽음이 계란볶음밥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현재까지도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한 중국 인민해방군 장교의 비망록에 따르면 마오안잉은 전쟁중 방공수칙을 어기고 막사에서 불을 피워 계란볶음밥을 요리하다가 유엔군 폭격기에 위치가 노출돼 숨졌다.

이에 중국역사연구원은 비교적 최근인 지난 2020년 11월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당 이야기는 마오안잉의 죽음을 희화화하기 위한 헛소문이라고 규정했다. 중국 공산당도 지난 2021년 7월 10가지 '헛소문' 리스트로 계란볶음밥과 관련된 마오안잉의 사망설을 꼽았다.

이처럼 여전히 마오안잉의 죽음을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의 기일 이틀 뒤인 지난 27일 왕강이 계란볶음밥 영상을 올리자 누리꾼들이 마오안잉을 희화화했다며 발끈한 것.

특히, 왕강은 지난 5년간 매년 11월 25일에 계란볶음밥 영상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 우연의 일치가 아닌 의도적으로 마오안잉을 모욕하는 것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다만, 왕강이 올린 요리 영상에는 마오안잉을 연상할 수 있는 내용이 전혀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점에서 일부 극렬 애국주의자들이 지나치게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