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기준 도의원 "전남도, 정부공모사업 추진 시 의회와 사전 협의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사업 적정성·타당성 검토 위한 의회 사전보고 강조

류기준 전남도의원이 지난 28일 전라남도 2023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진행하며 전남도에 질의하고 있다. 전남도의회 제공 류기준 전남도의원이 지난 28일 전라남도 2023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진행하며 전남도에 질의하고 있다. 전남도의회 제공 
전라남도가 추진하는 국가공모사업의 적정성 및 타당성 검토 등 공모 사업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류기준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화순 2)은 지난 11월 28일 열린 전라남도 2023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국가공모사업 추진 시, 집행부와 도의회 소관 상임위원회 간 사전 협의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중앙정부 등이 주관하는 공모사업을 무분별하게 유치하면 지방비 매칭에 따른 도 재정부담은 가중되고, 도 자체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가용재원이 줄어드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간 공모사업을 비롯한 국비 예산이 반영되는 사업의 경우, 편성된 사업비의 지방비 매칭분에 대한 예산의 삭감 또는 조정 등 지방의회의 예산 심의권은 사실상 배제 되어 왔다"고 강조했다.
 
때문에 공모사업 유치 전, 과잉투자 여부를 비롯한 타당성 및 재원확보 방안 등에 관해 도의회와 사전 검토를 통해 내실 있는 공모 사업 운영을 위한 전남도와 도의회 간 사전협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류기준 의원은 "국비 사업의 무분별한 양적 확장보다는 도민의 삶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는 양질의 국비 사업 발굴과 추진이 중요하다"며 "공모 사업의 전략적 대응 및 체계적인 관리야말로 안정적인 재정 확충을 가능케 하고, 지역 현안 사업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다"고 당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