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해외 대체투자펀드 손실 증가…투자금 회수에 만전 기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금감원장, 23개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 간담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감원-자산운용사 CEO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감원-자산운용사 CEO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9일 자산운용업계에 "해외 대체투자 펀드 손실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권리 확보, 자금 통제 등 적극적인 사후 관리와 충실한 투자금 회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23개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와의 간담회에서 "부실이 반복되지 않도록 투자 단계별 프로세스를 점검, 개선하고 펀드 성과가 투자자에게 투명하게 공시되도록 공정한 가치 평가도 요청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해외 오피스 빌딩을 비롯한 대체투자에서 무더기 부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염두에 둔 주문으로 풀이된다.
 
이 원장은 또 "우리는 사모펀드 사태로 수십년 동안 쌓아온 펀드 신뢰가 한순간에 무너지는 걸 목도했다"며 "투명성을 잃으면 회사 자체를 잃을 수 있다는 준엄한 마음가짐이 필요한 때"라고 신뢰 회복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량하고 충실한 관리자로서 국민 자산 증식과 자산 관리의 최일선에 서 있다는 자부심과 소명의식을 갖고 고객 자산을 운용, 관리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책임 있는 의결권 행사'도 당부하면서 "특히 소유분산기업의 주주권익 보호를 위한 감시자로서의 역할 제고에 힘써 주길 바란다"고 했다.
 
자산운용산업 감독 방향과 관련해선 "펀드 시장이 공정한 경쟁을 통해 균형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불건전, 불법 행위 지속 단속과 부실 회사 적시 퇴출을 통해 자질 있는 회사가 인정받고 계속 성장할 수 있는 경쟁적 시장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판매·운용사 간 불균형 구조를 개선해 좋은 펀드가 잘 팔리는 판매 관행을 정착시키고 여러 유관 기관의 펀드 정보를 원스톱 통합·관리해 펀드 정보 접근성을 높이겠다"며 "다양한 상품이 출시되도록 펀드 운용규제를 합리화하는 등 제도적 지원을 다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자산운용사 CEO 간담회는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로 이뤄졌다. 금감원은 2월 간담회 이후 업계 의견 등을 반영해 해외직접투자 신고 의무를 완화하고 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ESG) 펀드에 대한 강화된 공시 기준을 마련한 바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