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동관·검사 2명' 탄핵안 다시 제출…"반드시 처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이번달 30일, 다음달 1일 탄핵 추진"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오른쪽) 원내수석부대표와 임오경 원내대변인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정섭 수원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손준성 대구고등검찰청 차장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접수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주민(오른쪽) 원내수석부대표와 임오경 원내대변인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이정섭 수원지방검찰청 제2차장검사, 손준성 대구고등검찰청 차장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접수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검사 2명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다시 제출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와 임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이 위원장과 손준성·이정섭 검사에 대한 탄핵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제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달 30일, 다음달 1일 본회의에서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며 "틀림없이 탄핵을 진행할 것이라는 의지도 표명할 겸 탄핵안을 제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더 이상 다른 말을 하지 말고 본회의 일정에 충실히 협조해주셨으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이어 "방통위는 위원 체제라 위원들이 많이 있어야 한다. 방통위 자체가 멈추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필요에 따라선 저희들도 방통위원 후임들을 신속하게 추천해 방통위 운영에 큰 문제가 없도록 할 수 있다"고 약속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9일 탄핵을 추진했지만, 국민의힘이 예고했던 필리버스터를 당일 전격 취소하면서 표결이 무산됐다. 이후 철회된 탄핵안을 이날 다시 제출한 것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