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은인 찾습니다" 심정지 60대 구하고 홀연히 떠난 영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울산 동구 골목길서 60대 남성 쓰러지자 시민 3명 생명 구해
"신원 확인되지 않은 30대 추정 남성에게 감사 전하고파"

지난 9월 18일 오전 동구 전하동의 한 골목길에서 60대 김모씨가 쓰러지자 이 모습을 목격한 시민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지난 9월 18일 오전 동구 전하동의 한 골목길에서 60대 김모씨가 쓰러지자 이 모습을 목격한 시민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울산의 한 골목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60대 남성이 심폐소생술을 통해 생명을 구해준 시민을 찾아나섰다.

28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9월 18일 오전 동구 전하동의 한 골목길에서 60대 김모씨가 길을 건너다 갑자기 쓰러졌다.

몇몇 시민이 이 모습을 목격했지만 바쁜 출근길인 탓인지 안타까운 눈길을 보내다 발걸음을 돌렸다.

이후 흰색 차량이 쓰러진 김씨 옆을 지났고, 김씨를 발견한 듯 차량이 갓길에 멈췄다.

차에서 내린 한 시민은 곧장 119에 신고한 뒤 접수 요원의 안내에 따라 호흡과 맥박을 확인하고, 기도를 확보했다.

마침 현장을 지나던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간호사 한 명이 이 모습을 보고 달려와 지체 없이 심폐소생술(CPR)을 시행했다.

이어 이곳을 지나가던 또 다른 남성이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약 3분 동안 A씨의 흉부를 강하게 압박했다.

이 남성은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응급처치를 시작하자 말없이 자리를 떠났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쓰러진지 닷새가 지나서야 의식을 되찾았다.

A씨가 쓰러진 이유는 변이형 협심증으로, 심장혈관에 경련이 일어나 혈액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해 심장마비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최초 신고자와 간호사의 신원은 확인했지만 마지막에 심폐소생술을 한 남성은 찾지 못하고 있다.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30대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당시 회색 티셔츠와 백팩을 메고 있었다.

A씨는 "처음 심폐소생술을 해준 간호사는 병원에서 만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며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흉부 압박을 해준 남성도 죽을 뻔했던 저를 살려준 은인인데 꼭 감사의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