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부정행위' 적발되자 학부모, 감독관 학교 찾아가 항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학부모, 1인 시위 시작하며 "교직에서 물러나게 하겠다" 협박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서울의 한 학교에서 수험생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시험을 치르다 부정행위로 적발되자 학부모가 감독관이 근무하는 학교로 찾아가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1일 서울교사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서울의 한 학교에서 지난 16일 수능 시험을 치르던 한 수험생이 시험 종료 벨이 울리고 마킹을 하려고 하다 A감독관에게 부정행위로 적발됐다.
 
수능 다음 날 수험생 학부모는 A교사가 근무하는 학교 앞에 찾아가 1인 시위를 시작하고, 학교 보안관실을 통해 A교사에게 "1인 피켓팅을 계속하고, 교직에서 물러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
 
감독관 근무지는 철저한 비밀인데 이를 학부모가 알아낸 것이다. A씨는 수능 감독을 맡았을 뿐인데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가 학부모에게 노출된 데 대해 크게 불안해 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측의 요청으로 A교사에 대해 경호 등 신변 보호 조치를 취했다.
 
장대진 서울교사노조 수석부위원장은 "A교사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조치를 시행하고 이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당국의 적극적인 대책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촉고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