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3 농구 한일전 패배…뼈 아픈 2점슛 1개 성공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초등학교 6학년'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 문강호가 '신장 206cm' 3대3 농구 국가대표 이원석의 목마를 타고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입장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초등학교 6학년'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 문강호가 '신장 206cm' 3대3 농구 국가대표 이원석의 목마를 타고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입장하고 있다. 항저우(중국)=황진환 기자3대3 농구가 한일전에서 패했다.

강양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8일 중국 저장성 후저우 더칭 농구코트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3대3 농구 남자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일본에 17대21로 졌다. 2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과 최종 4차전을 치른다. 조 2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2점슛의 차이가 컸다.

일본은 2점슛 8개(20개 시도)를 넣으면서 쭉쭉 달아났다. 반면 한국의 2점슛은 1개(9개 시도). 이원석(삼성)과 이두원(kt)의 높이를 앞세워 추격했지만, 한계가 있었다.

마지막까지 추격했다. 7대14까지 뒤진 상황에서 13대14까지 따라잡았다. 14대18에서는 이두원이 레이업과 함께 파울을 얻어냈다. 일본의 팀 파울로 자유투 2개가 추가로 주어지는 상황. 하지만 자유투 하나를 놓쳤고, 곧바로 2점을 얻어맞았다. 결국 자유투로 21점째를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이원석과 이두원이 6점씩을 올렸다. 하지만 2점슛에서 밀린 가운데 리바운드에서도 17대17로 대등한 것은 아쉬웠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