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38년 전 미국 입양 40대…진짜 이름 찾은 '감동 사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충북 음성 출신 엘리슨 추석 앞두고 친오빠 상봉

앨리슨 씨.  연합뉴스 앨리슨 씨. 연합뉴스
38년 전 미국으로 입양된 엘리슨 크리스티아나씨(40·여)가 추석을 앞두고 꿈에 그리던 가족과 극적으로 상봉한다.
 
충북 음성 출신인 엘리슨씨는 지난 1985년 부모님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할머니 손에 자라다가 경제적 형편이 여의치 않자 세 살 무렵 미국으로 해외 입양 보내졌다.
 
현재 캘리포니아에서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엘리슨씨가 가족 찾기를 시작한 것은 지난 2008년, 한국을 두 차례 이상 방문했으나 입양 기록상 정보가 부족해 가족 찾기에 난항을 겪었다.

혼자서는 찾기가 어려워 여러 입양 기관에 도움을 요청하고 한국을 2차례나 방문했지만 헛수고였다.

그는 올해 세 번째 방문을 앞두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입양인의 뿌리 찾기를 돕는 단체인 '배냇'에 도움을 요청했다.

김유경 배냇 대표는 입양기록에 기재된 엘리슨의 한글 이름이 가짜일 것으로 봤다.

과거 입양기관들은 해외 입양을 보내는 아이들에게 새로운 삶을 살라는 의미에서 이름을 바꾸곤 했다.

배냇은 관공서에는 진짜 이름이 기재된 기초자료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청주시에 도움을 구했다.

그러던 중 이달 초 청주시로부터 가족을 찾았다는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됐다. 그녀가 가족 찾기를 시작한 지 15년만의 일이다.
 
세 번째 한국 방문을 앞두고 있던 엘리슨씨는 최근 입양 전인 1985년 5월~10월 약 6개월간 머물렀던 충북희망원의 자료에 대해 청주시 아동보육과에 도움을 요청했고 해당 과 직원들의 끈질긴 노력 끝에 엘리슨씨의 실제 고향 주소를 찾게 된 것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엘리슨씨가 가지고 있는 입양기록을 바탕으로 충북희망원 입소 날짜 등을 고려해 자료를 찾던 중 엘리슨으로 추정되는 아동의 '(충북희망원)위탁보호의뢰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위탁보호의뢰서에는 엘리슨으로 추정되는 아동의 입양 직전까지 자랐던 고향의 자세한 주소와 이름이 있었고 이를 해당 마을의 이장에게 확인한 결과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엘리슨씨는 "입양기록에 적혀 있는 '이자영'이 내 이름인 줄 알고 평생 살았다"며 "부모님이 지어준 이름 '조원님'을 찾은 것도 꿈만 같다"고 밝혔다.

또 "가족 찾기는 입양인들 사이에 거의 '기적'으로 통한다"며 "청주시 직원들의 도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엘리슨씨의 가족 사항을 확인 하던 중 할머니는 2014년 세상을 떠났지만 그녀의 유일한 혈육인 오빠의 존재를 추가로 확인해 엘리슨씨에게 또 하나의 기쁜 소식을 전달했다.
 
엘리슨씨는 "형제 자매가 있기를 평생 희망했으나 사실 상상도 못했던 일이었고 처음엔 오빠를 찾았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며 "가족이 생겼다는 기쁨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엘리슨씨는 21일 청주시를 방문해 해당 공무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 뒤 남편과 함께 고향에서 꿈에 그리던 오빠와 상봉할 예정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