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자 여자경, 국립국악관현악단과 첫 만남…'디스커버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관현악시리즈Ⅰ '디스커버리'

2023~2024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개막작
9월 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서 공연

국립극장 제공 국립극장 제공 한국을 대표하는 마에스트라 여자경이 국립국악관현악단과 처음 만난다.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관현악시리즈Ⅰ '디스커버리'를 9월 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2023~2024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개막작이다.

'디스커버리'는 자신의 음악 세계를 구축한 지휘자의 시선으로 국악관현악 명곡을 새롭게 탐미하는 공연이다. 여자경은 빈 라디오심포니오케스트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국내외 유수 오케스트라를 지휘했으며, 현재 대전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정확한 해석과 연주자와의 호흡, 관객과의 뛰어난 소통 능력으로 탁월한 무대를 선보여 왔다고 평가받는다.

여자경이 직접 선곡한 다섯 편의 국악관현악 명곡을 들려준다. 여자경은 "주옥같은 국악관현악 명곡을 발견하고 탐구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도 의미 있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공연을 여는 첫 곡은 이해식 작곡의 젊은이를 위한 춤 '바람의 말'이다. 전통춤·민속음악·무속음악 등 한국인에게 익숙한 전통적 요소를 활용해 대중적으로 사랑 받아온 곡이다. 춤과 바람을 주제로 만든 창작 음악으로 자유로운 바람의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는 역동적인 선율이 특징이다.

최지혜 작곡의 첼로 협주곡 '미소'는 국악관현악 편성으로 새롭게 편곡되어 무대에 오른다. 우리 선조의 삶을 바꿔 준 의료 선교사이자 교육자 '로제타 셔우드 홀'에게 감명받아 그의 삶을 담아낸 작품이다. 서울시립교향악단 첼로 수석을 지내고, 현재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주연선이 첼로 협연자로 나선다.

2부는 김백찬 작곡의 'Knock'으로 시작한다. 2021년 '리컴포즈'에서 위촉 초연했다. 한국 전통음악의 5음 음계(도·레·미·솔·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변주를 시도해 전통음악만이 가진 고유의 호흡과 리듬감을 효과적으로 구현한 곡이다.

2021년 초연한 성찬경 작곡의 피아노와 국악관현악을 위한 '금희악기점'도 함께 선보인다. 일제강점기 조선인이 경영했던 유일한 악기점인 금희악기점의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피아노 협주곡이다. 피아노 협연은 작곡가·피아니스트·음악감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오은철이 함께한다. JTBC '슈퍼밴드2' 우승팀 크랙실버의 건반주자, 팬텀싱어1의 우승자 '포르테 디 콰트로'의 예술감독으로 활동했다.

마지막으로 북한 작곡가 최성환이 아리랑을 테마로 만든 국악관현악 '아리랑 환상곡'을 연주한다. 국내뿐 아니라 미국·유럽 등 세계 각지에서 자주 연주되는 곡이다.

국립극장 측은 "여자경 지휘자와 국악관현악단은 편견을 넘어선 도전을 이어가며 자신만의 음악적 정체성과 개성을 공고히 하고 있다는 점에서 닮아있다"며 "낯선 길을 마다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온 여자경이 국립국악관현악단과 만들 시너지가 기대를 모은다"고 전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