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출산은 기쁨으로 돌봄은 다함께

익산시민 62%, '인구정책이 인구감소 대응 못하고 있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5%는 인구감소 전국적인 현상 익산시만의 책임 아니야
청년 육아 정책은 긍정적 학생주소 전입 지원은 미봉책

익산시 주요시가지 전경.익산시 주요시가지 전경.
익산참여연대가 시민평가단 416명을 대상으로 익산시 인구정책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의 62%가 인구감소에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25%는 인구감소는 전국적인 현상이라고 답해 익산시 책임으로만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인구정책 사업별 평가에서 청년과 육아 정책은 긍정평가가 75% 이상으로 나왔고 학생주소 전입 지원에 대해서는 67%가 지속가능하지 않은 미봉책으로 부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긍정적인 시책은 아이 돌봄 공백 가정지원이 81%로 가장 높았고 근로청년수당 75%, 청년·신혼 주택자금 이자 지원 75%, 청년 자산형성 적금 74%, 난임부부 시술비 73% 등의 순이었다.

시민들은 또 효과적인 인구정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분야에서 기업유치 52% 사회적 경제 30%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청년세대 정착을 위한 정책으로 청년취업 지원 39%, 청년고용 안정 35%, 결혼·육아 지원 12%, 청년 주거 지원 8% 등이 꼽혔다.

저출산 문제 해결 방안으로는 육아와 보육 지원 39%, 기업 육아휴직 지원 19%, 여성의 경력단절 지원 12%, 결혼 신혼부부 지원 11%, 다자녀 가정 지원과 출산 장려금 7% 등으로 나왔다.

정주와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대책으로는 다양한 복지시설이 19%, 국공립보육시설 15%, 여가·체육시설 14%, 공원과 의료시설 11%, 방과 후 돌봄이 9%를 차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