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광양 고공농성 유혈 진압에 '노정갈등' 정치권 확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민주당 노동존중실천국회의원단, 광양 농성장서 간담회
"尹 강경 진압 지시에 폭력 진압 경찰 현실화" 연대 투쟁 예고

경찰이 지난달 31일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 도로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는 한국노총 금속노련 관계자들을 진압하고 있다. 전남경찰청 제공경찰이 지난달 31일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 도로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는 한국노총 금속노련 관계자들을 진압하고 있다. 전남경찰청 제공
전남 광양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던 노조 간부가 경찰의 진압봉에 맞아 다치면서 노정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과잉진압을 규탄하는 노동계의 목소리가 정치권으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노동존중실천국회의원단(이하 실천단)은 2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에서 농성 중인 한국노총 금속노련(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집행부를 찾아 간담회를 열었다.
 
앞서 지난달 31일 광양제철소 앞에서 고공농성을 벌이던 금속노련 김준영 사무처장이 경찰이 휘두른 진압봉에 맞아 머리가 찢어지고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에는 같은 집회 현장에서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이 경찰 무릎에 머리가 눌린 채 체포된 데 따른 행보다.
 
이형석 의원과(광주 북구을) 이수진 의원 등 실천단 의원들은 지역구 의원인 서동용 의원(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과 함께한 자리에서 "경찰청법과 경찰관 직무집행법이 국민의 인권을 보장하도록 개정됐지만 불과 개정 2년도 되지 않은 시점에 윤석열 대통령은 노조에 대한 강경 진압을 지시하고 있고 여당은 살수차가 필요하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며 "김만재 위원장과 김준영 사무국장을 무자비하게 폭력적으로 진압하는 모습이 경찰의 현실이 돼버렸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민주당은 노조와 함께 현 정권의 노동 탄압과 폭력적 진압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고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연대해서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동용 의원은 "이번 고공농성에 대한 경찰의 과잉진압은 인권과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현 정권이 자신을 비판하는 세력의 모든 행위를 불법으로 낙인찍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노동자의 권익 보장 촉구에서 시작된 노정 갈등이 경찰의 진압 방식을 도마에 둔 채 정치권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특히 정부와 여당이 정당한 공권력 행사를 주장하는 가운데 경찰이 청구한 금속노련 간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과잉진압을 비판하는 노동계의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경찰은 광양제철소 도로에서 7m 높이의 망루를 설치하고 '포스코 하청업체 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인 김만재 위원장에게 집시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해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경찰은 김만재 위원장과 함께 농성을 벌인 김준영 금속노련 사무처장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편, 한국노총은 지난 1일로 예정됐던 윤석열 정부 첫 노사정 대표자 간담회에 불참(무산)한데 이어 오는 7일에는 광양제철소 농성장에서 '노동운동 탄압분쇄, 경찰 폭력만행 규탄 긴급 투쟁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경찰이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청업체 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던 한국노총 간부를 진압하고 있다. 독자제공 경찰이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청업체 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던 한국노총 간부를 진압하고 있다. 독자제공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