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6월 수능 모평 실시…"선택과목 유불리 최소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EBS 연계율 50.0%, 국어와 영어 영역만 51.1%"
"EBS 연계 교재에 포함된 도표·그림·지문 활용해 연계 체감도 높여"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들이 1일 서울 송파구 방산고등학교에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들이 1일 서울 송파구 방산고등학교에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 방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는 6월 모의평가가 1일 전국 2107개 고등학교(교육청 포함)와 463개 지정학원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주관하는 이번 모의평가는 11월 16일(목) 치러지는 2024학년도 수능의 준비시험으로, 수능 출제 영역과 문항 수가 동일하다.
 
국어와 수학 영역은 '공통과목+선택과목' 구조로 치러진다. 공통과목은 국어나 수학을 선택한 모든 수험생이 응시해야 하고, 영역별 선택과목은 본인이 선택한 1개 과목만 보면 된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17개 과목 중 최대 2개, 직업탐구 영역은 6개 과목 중 최대 2개 과목을 선택해 응시할 수 있다.
 
선택과목 간 유불리 문제가 계속 제기되는 가운데 평가원은 "선택과목이 있는 영역에서는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출제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국어와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했고, 수학과 사회·과학·직업탐구·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하고자 했다고 평가원은 밝혔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학생들이 교실에서 시험 시작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학생들이 교실에서 시험 시작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필수로 지정된 한국사 영역은 우리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기 위해 핵심 내용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평가원은 EBS 연계율을 기존과 같은 50% 수준으로 유지했지만, 체감 연계도를 높이고자 했다고 밝혔다. EBS 연계율은 국어와 영어 영역이 51.1%며, 나머지 영역은 모두 50.0%다.
 
평가원은 "EBS 연계 교재에 포함된 도표, 그림, 지문 등 자료 활용을 통해 연계 체감도를 높여 출제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계 방식은 영역·과목별 특성에 따라 개념이나 원리, 지문이나 자료, 핵심 제재나 논지 등을 활용하거나 문항을 변형 또는 재구성하는 간접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46만 3675명으로 지난해 6월 모의평가보다 1만 3473명 감소했다. 이 중 재학생이 37만 5375명이고 졸업생 등이 8만 8300명이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들이 1일 서울 송파구 방산고등학교에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들이 1일 서울 송파구 방산고등학교에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에 비해 재학생은 2만 5098명 줄었지만 졸업생 등은 1만 1625명 늘었다.
 
재학생 지원자는 이번에 처음으로 30만 명대로 떨어졌다. 6월 모의평가 이후 반수생이 가세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2024학년도 수능 응시생 중 졸업생 비율은 2023학년도보다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 2023학년도 수능 졸업생 비율은 31.1%로 1997학년도(33.9%) 이후 26년 만에 최고였다.
 
탐구영역 지원자를 보면, 과학탐구 지원자가 24만 4993명으로, 사회·과학탐구 지원자 48만 8760명의 50.1%를 차지했다. 사회탐구 지원자(24만 3767명·49.9%)보다 많아지며 평가원에서 2011학년도 관련 통계 공시 이래 처음으로 과탐이 사탐을 넘어섰다.
 
수험생은 학교, 학원 등 시험장 내에서 마스크를 자율적으로 착용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와 시험 당일 유증상자는 마스크 상시 착용이 강력히 권고된다.
 
문제와 관련한 이의 신청은 4일 오후 6시까지 받는다. 성적 통지는 28일에 이뤄지며, 성적통지표에는 영역·과목별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영역별 응시자 수가 표기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