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면목동 父 살해' 김씨 범행 시인…"잔소리 듣기 싫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면목동 부친 살해' 김씨 "아버지가 잔소리를 해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며 범행 시인
29일 7아버지 살해한 뒤 지하 입수정에 유기…존속살해·사체은닉 혐의
법원, "증거인멸 염려·도망할 염려" 있다며 김씨 구속

'면목동 부친 살해' 30대 아들. 연합뉴스'면목동 부친 살해' 30대 아들. 연합뉴스
70대 아버지를 살해하고 아파트 지하 집수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30대 김모(30)씨가 결국 범행을 시인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30일 존속살해·사체은닉 혐의를 받는 김씨가 "평상시 아버지로부터 잔소리를 듣는 등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거듭 범행을 부인하다가 검거된 지 이틀째인 이날 범행을 인정했다.

김씨는 전날(29일) 부모와 함께 사는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한 아파트 5층 집에서 아버지(70)를 흉기로 살해한 후 같은 건물 지하에 있는 집수정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같은 날 0시 48분쯤 "지하 주차장에 끌고 간 것으로 보이는 핏자국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지하 2층 주차장 기계실 집수정에서 김씨 아버지의 시신을 발견했다.

면목동 아파트서 아버지 살해하고 시신 유기. 연합뉴스면목동 아파트서 아버지 살해하고 시신 유기. 연합뉴스
경찰은 지하 2층 기계실부터 이 아파트 5층 김씨 집까지 혈흔이 연결된 점 등을 토대로 이날 오전 2시 24분쯤 집에 있던 김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가 범행을 부인하자, 경찰은 이날(30일) 오후 프로파일러를 투입하고 피해자 시신을 부검한 결과를 토대로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해왔다.

한편 서울북부지법 이창열 영장 전담 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증거인멸을 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