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현장EN:]신카이 마코토 "'스즈메', 재난 후 회복을 말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내한 기자회견
신카이 마코토 감독, 스즈메 목소리 연기 하라 나노카 참석
오늘(8일) 개봉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왼쪽)과 주인공 스즈메 역을 맡은 배우 하라 나노카. 연합뉴스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왼쪽)과 주인공 스즈메 역을 맡은 배우 하라 나노카. 연합뉴스'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으로 국내에서도 수많은 팬을 자랑하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이번엔 '스즈메의 문단속'으로 한국을 찾았다.
 
영화 '스즈메의 문단속'은 우연히 재난을 부르는 문을 열게 된 소녀 스즈메(목소리 연기 하라 나노카)가 일본 각지에서 발생하는 재난을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문을 닫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스즈메의 문단속' 내한 기자회견에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과 주인공 스즈메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 하라 나노카가 참석했다.
 
'스즈메의 문단속'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 '최대 스케일'이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스즈메의 여정을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그려낸다. 규슈, 시코쿠, 고베, 도쿄 등 일본 각지의 모습을 담아 함께 여행하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재난을 부르는 문을 닫는 여정 속 모험은 감독 특유의 아름다운 색채로 표현됐다.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스틸컷. ㈜쇼박스 제공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스틸컷. ㈜쇼박스 제공'스즈메의 문단속'이란 제목처럼 영화는 '문'을 닫으러 다니는 스즈메의 여정을 따라간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이러한 문을 모티프로 한 것을 두고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도깨비'에서 문을 사용한 방법이 인상적이어서 이를 참고한 부분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은 일상의 상징이라 생각했다. 우리는 매일 아침 문을 열고 '다녀오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다녀왔습니다'라며 문을 닫는다"며 "그런 일상을 단절시키는 게 '재해'다. 문을 열고 나가서 돌아오지 않는 것 말이다. 그래서 문을 모티프로 하는 게 이 영화에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의 주인공 스즈메는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의 피해자이자 생존자다. 동시에 엄마를 잃은 유가족이다. 전작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에 이어 다시 한번 상실과 재앙에 대처하는 스즈메를 통해 감독은 동일본 대지진을 기억하는 일본인뿐 아니라 재난의 시대를 관통하는 전 세계인을 위로한다.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 연합뉴스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 연합뉴스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재난'이란 묵직한 주제를 이야기한 것을 두고 '책임'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너의 이름은.'이 대히트하고 나서 사회에 있는 관객에 대해 더 책임져야겠다는 기분을 느끼게 됐다"며 "히트하고 나면 다음 작품을 봐주는 분이 많이 늘어난다. 그건 힘이기도 하고 책임이라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렇기에 단순히 재밌는 엔터테인먼트적인 애니메이션으로 만드는 게 아니라 무언가라도 하나 넣자고 생각했다. '스즈메의 문단속'에서 일본 전체의 트라우마라 할 수 있는 재해를 넣으면서 재밌게 표현할 수 있다면 잊고 있거나 잘 모르는 분에게도 이러한 기억을 전달할 수 있겠다 싶었다"며 "젊은 세대에게 그 기억을 남겨줄 수 있는 건 엔터테인먼트고, '너의 이름은.'을 통해 얻게 된 책임을 이런 식으로 완수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스틸컷. ㈜쇼박스 제공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스틸컷. ㈜쇼박스 제공영화 속 또 다른 주인공 소타는 다리 3개 달린 의자의 모습으로 변하는데, 이 의자 역시 동일본 대지진이라는 소재에서부터 태어난 캐릭터다.
 
감독은 "쓰나미가 왔을 때 떠내려갔다 되찾은 의자고, 재해의 피해로 다리 하나가 없어졌다는 설정"이라며 "먼저 의자 다리가 3개만 있는 이유는 다리가 3개밖에 없으면 불안정하기에 걷기만 해도 코믹하다고 생각했다. 그러한 의자의 모습이 영화의 온도를 올려줄 거라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리가 3개인 또 하나의 이유는 스즈메의 마음의 메타포로 보여주고 싶었다. 재해를 입고 상실을 겪은 사람의 마음을 다리 3개인 의자로 표현하고 싶었다"며 "또한 마음에 상실을 지니고 있음에도 의자처럼 굉장히 잘 달리고 강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영화가 됐으면 했다"고 이야기했다.
 
스즈메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 하라 나노카는 "스즈메는 굉장히 잘 달리는 인물이다. 액션적인 의미에서도 그렇지만 감정적인 의미에서도 그렇다"며 "앞뒤 가리지 않고 바로 달려가는 성격이다. 그러한 스즈메가 매우 매력적이고, 나에게 없는 면이라 부럽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기자회견에 신카이 마코토 감독(왼쪽)과 주인공 '스즈메'역을 맡은 배우 하라 나노카가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scape@yna.co.kr (끝)   연합뉴스8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일본 애니메이션 '스즈메의 문단속' 기자회견에 신카이 마코토 감독(왼쪽)과 주인공 '스즈메'역을 맡은 배우 하라 나노카가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scape@yna.co.kr (끝) 연합뉴스마지막으로 하라 나노카와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스즈메의 문단속'을 향한 한국 팬들의 따뜻한 관심을 부탁했다.
 
하라 나노카는 "보물 같은 영화"라고 말한 뒤 "한국의 많은 분이 따뜻한 마음으로 영화를 봐주시고, 내일을 살아갈 수 있는 활력을 얻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지진이 없어도 재해는 여기저기서 늘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연재해가 아니라도 전쟁, 사고 등 갑작스러운 재해가 우리의 일상을 단절시킨다고 생각한다"며 "일상이 단절됐을 때 사람은 어떻게 그것을 회복하고 다시 살아가게 되는지 테마로 한 작품이다. 한국 분들도 보시고 우리의 세계를 그린 거라고 생각하고 즐겁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