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만 5천명대로 급증…연휴직후 검사량 증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6일 0시 기준 신규확진 3만5096명
검사량 급증에 전날보다 1만5천명↑
위중증 489명·사망 26명 '소폭 증가'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 검사량이 급증하면서 신규 확진자도 3만5천명대로 덩달아 증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3만5096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1만9538명보다 1만5558명 증가한 것으로, 1주일 전인 19일(2만9806명)보다도 5290명 많다.
 
다만 2주일 전인 12일(4만3938명)보다는 8842명 줄었다.

이날 신규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것은, 설  연휴가 끝나고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몰렸기 때문이다. 전날 선별진료소 검사 건수는 15만2007건이었는데, 이는 직전일(2만8161건)의 5.4배 수준이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4명으로 전날 29명보다 5명 늘었다. 이 가운데 64.7%인 22명이 중국발 입국자다. 중국발 단기체류 외국인 274명이 중  9명이 확진돼 양성률은 3.3%다.

병원에서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489명으로 전날 482명보다 7명 많다.

사망자는 전날 25명보다 1명 증가한 2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3만3296명이며, 누적 치명률은 0.11%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