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소비·수출부진에 작년 4분기 -0.4% 역성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020년 2분기(-3.0%) 이후 10분기만에 분기성장률 마이너스
2022년 연간 성장률 2.6%…한은 전망치 부합
민간소비 -0.2%p·순수출 -0.6%p

연합뉴스연합뉴스
고물가 지속과 금리 인상에 따른 민간소비 감소, 글로벌 수요 둔화에 따른 수출 부진 등이 겹치면서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 성장률이 10분기만에 뒷걸음쳤다.

한국은행은 2022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직전분기대비·속보치)이 -0.4%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한국 경제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했던 2020년 2분기(-3.0%) 이후 10분기 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 발생과 함께 2020년 1분기(-1.3%)와 2분기(-3.2%)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뒤 3분기(2.3%) 플러스 전환했다.

이후 2021년에 이어 지난해 1분기(0.6%)와 2분기(0.7%), 3분기(0.3%)까지 9분기 연속 플러스를 나타냈다.

지난해 4분기 역성장에도 불구하고 한국경제는 연간으로는 2.6% 성장했다.

이는 당초 한은의 전망치와 같은 수치다. 2021년(4.1%)에 이어 2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국경제 성장률은 2019년 2.2%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020년(-0.7%)에는 역성장한 바 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2분기(2.9%)와 3분기(1.7%)에 살아났던 민간소비가 다시 감소세(-0.4%)로 돌아섰다.

재화(가전제품, 의류 및 신발)와 서비스(숙박음식, 오락문화 등) 소비가 감소한 영향이다.

설비투자는 2.3% 늘어나는 데 그쳐 3분기(7.9%) 대비 증가 폭이 크게 감소했다.

수출은 반도체와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5.8% 줄었고, 수입은 원유와 1차 금속제품 등이 줄면서 4.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지난해 4분기 정부소비는 물건비,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3.2% 증가, 3분기(0.1%) 대비 증가 폭이 확대됐다.

3분기(-0.2%) 부진했던 건설투자도 비주거용 건물건설 등으로 중심으로 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 경제 성장률에 대한 기여도를 살펴보면 민간소비가 -0.2%포인트, 순수출이 -0.6%포인트로 집계됐다.

민간소비와 순수출이 성장률을 0.8%포인트 끌어내렸다는 뜻이다.

반면 정부소비 0.6%포인트, 건설투자 0.1%포인트, 설비투자 0.2%포인트 등은 성장률을 높였다.

민간의 성장률 기여도는 -1.1%포인트, 정부는 0.8%포인트로 나타나 정부소비 등이 성장률 추가 하락을 막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활동별 성장률을 살펴보면 지난해 4분기 건설업은 1.9%, 농림어업은 1.5%, 서비스업은 0.8% 증가했지만 제조업은 4.1% 감소했다.

작년 4분기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실질 GDP의 감소(-0.4%)에도 불구, 교역조건이 개선되면서 0.1%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분기(0.5%) 이후 3분기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하지만 유가 상승 등 교역조건 악화로 지난해 연간 실질 GDI는 전년 대비 1.1% 감소, 실질 GDP 성장률을 하회했다.

실질 GDI는 2019년 0.1% 감소한 뒤 2020년(0.0) 제자리걸음을 했고, 2021년에는 3.1% 증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