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사업에 9500억원 지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교육부 '2023년 학술연구 지원사업 종합계획' 발표

스미트이미지 제공스미트이미지 제공
교육부가 올해 인문사회 분야와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에 9500억 원을 투입한다.
 
교육부는 총 1만5925개 과제에 대해 9556억 원을 지원하는 '2023년 학술연구 지원사업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26일 밝혔다. 예산은 지난해에 비해 약 5% 증가했으며, 지원 과제 수는 약 4%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인문사회 분야가 8609개 과제에 4172억 원, 이공분야는 7316개 과제에 5384억 원이 지원된다.
 
인문사회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은 학술연구역량을 강화하고 학술연구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인문·사회과학 학술진흥(개인연구)', '인문사회 연구 인프라 구축(집단연구)', '한국학 진흥', '학술연구기반 구축'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인문사회분야에서는 박사과정생 연구장려금을 새롭게 도입해 1인당 2천만 원씩 총 60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대학 간 공유·협력체제를 구축해 인문사회 분야를 중심으로 융합 교육·연구기반을 마련하도록 지원하는 '인문사회융합인재 양성대학' 사업을 신규로 추진한다. 대학 간 연합체(컨소시엄) 5곳가량을 선정해 총 150억 원을 지원한다.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은 이공학 학술연구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학문후속세대 지원', '대학연구기반 구축', '학문균형발전 지원'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이공분야에서는 대학이 대학연구소들을 총괄적으로 지원하고, 신진 교원과 젊은 박사후연구원의 혁신적 공동연구 수행을 지원하는 체계를 자율적으로 구축·운영할 수 있도록 대학중점연구소 사업을 일부 개편해 '램프(LAMP·Learning&Academic research institution for Master's·PhD students and Postdocs) 사업'을 신규로 추진한다. 올해 9월 시작돼 2028년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은 비수도권 8개 대학에 연간 40억 원씩(올해와 2028년에는 20억원씩) 지원된다.
 
교육부는 한국연구재단 등 전문기관과 함께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의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과제 선정·협약, 성과관리 등 사업 전반에 대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참여 기관 또는 연구자의 애로사항을 지속해서 청취하고 사업 추진에 적극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미래사회의 난제들을 해결해 나가기 위해서는 기초 학문분야의 핵심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학술연구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해 연구자들의 창의적인 지식 창출을 유도하고, 인문사회·이공분야 기초학문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학문의 균형적인 발전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