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홀란, 4번째 해트트릭…황희찬의 울버햄프턴 완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맨체스터 시티 엘링 홀란. 연합뉴스맨체스터 시티 엘링 홀란. 연합뉴스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자신의 4번째 해트트릭을 쏘아 올렸다.
   
맨시티는 22일(현지 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프턴과 2022-2023 EPL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3 대 0으로 이겼다.

홀란은 자신의 EPL 19번째 경기에서 4번째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축구 통계 전문 옵타에 따르면 뤼트 판니스텔로이(65번째 경기 4번째 해트트릭)를 넘은 역대 최단 기록이다. 역대 EPL에서 단일 시즌 홀란보다 많은 해트트릭을 달성한 선수는 앨런 시어러(1995-1996시즌 5회)가 유일하다.
   
전반 40분 홀란은 헤더로 선제골을 신고했다. 케빈 더브라위너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놓치지 않았다.
   
홀란은 후반 5분 페널티킥에서 왼발로 한 골을 추가했고 4분 뒤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울버햄프턴 골키퍼 조제 사의 패스를 리야드 마레즈가 가로챘고 홀란에게 패스했다. 이어 홀란이 페널티 박스 중앙에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리그 득점 1위 홀란은 지난 시즌 공동 득점왕 손흥민(토트넘·23골)의 기록을 넘어섰다. 홀란은 이날 23~25호 골을 달성했다. 2위 해리 케인(토트넘·15골)과는 10골 차다.
   
울버햄프턴의 '황소' 황희찬은 맨시티를 상대로 리그 6경기 연속 선발 출장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됐다. 이달 리버풀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서 시즌 첫 골을 터트린 황희찬은 이번 시즌 EPL에선 아직 도움 1개만을 기록 중이다.
   
맨시티는 리그 2위(승점45)를 지켰다. 선두 아스널(승점50)과 격차도 승점 5로 좁혔다. 울버햄프턴은 17위(승점17)에 그쳤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