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호날두, 알나스르 공식 데뷔전 무득점…평점 6.9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사우디아라비아 알나스르 데뷔전을 치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사우디아라비아 알나스르 데뷔전을 치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8·알나스르)가 마침내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호날두는 23일(한국 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알이티파크와 경기에서 선발 공격수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알나스르는 1 대 0으로 이겼다.
   
지난해 12월 31일 알나스르로 이적한 호날두의 공식 데뷔전이었다. 지난 20일 알나스르-알힐랄 연합 올스타팀 소속으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과 맞붙었지만 친선전이었다.
   
호날두 영입 후 알나스르는 몇 차례 경기를 치렀지만 호날두는 징계가 유지되고 있었다.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 시절 두 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주장 완장을 차고 출전한 호날두는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결승골은 팀 동료 안데르송 탈리스카가 터뜨렸다.
   
축구통계사이트 풋몹은 호날두에게 평점 6.9를 매겼다. 선발로 나온 11명 가운데 9위에 해당하는 낮은 점수다.
   
알나스르(10승3무1패·승점 33)는 리그 선두를 달렸다. 2위 알힐랄(9승5무1패·승점32)과는 승점 1차다. 알나스르는 오는 26일 알이티하드와 사우디 슈퍼컵 준결승으로 격돌한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