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가 말하는 브라질전 "부담? 우리도 세계적 선수 있어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진수와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뉴스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진수와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뉴스"부담이 크게 있는 것 같지는 않네요."

브라질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다. 카메룬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하다 패하기는 했지만, 화려한 선수 구성을 자랑한다. 한국은 지난 6월 평가전에서도 브라질에 1대5로 크게 패한 아픈 경험이 있다.

부담이 될 법도 한 상황. 하지만 김진수(전북 현대)는 부담이라는 단어에 손사래를 쳤다.

김진수는 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메인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16강 브라질전을 앞둔 기자회견에서 "계속해서 좋은 선수들과 경기하는데 개인적으로는 부담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 대표팀에도 세계적인 선수가 있고, 좋은 선수가 많다. 훈련 때마다 좋은 선수들과 하고, 적응을 해서 부담이 크게 있는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16강 변수는 결국 몸 상태다. 브라질은 16강을 대비해 3차전에서 주축 선수들을 쉬게 했다. 게다가 포르투갈과 3차전 후 브라질전까지 시간은 이틀이 전부였다. 게다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른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이 아닌 스타디움 974로 무대를 옮기는 것도 부담이다.

김진수는 "가장 걱정되는 부분은 선수들이 남은 시간 회복을 잘해서 경기장에 나갈 수 있을지 여부"라면서 "브라질은 워낙 좋은 선수가 많은 팀이다. 인정하고, 받아들일 부분은 받아들여야 한다. 하지만 우리도 잘 준비했고, 월드컵을 통해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큰 경기에서 자신감을 가지고, 희생하고, 가진 이상을 보여주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장에 가지 않은 것은 회복에 중점을 뒀기 때문이다. 감독님 결정이다. 물론 가봤으면 좋았을 수도 있지만, 경기장 상태가 다 좋다고 들었다. 결국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첫 월드컵 출전. 16강 진출. 많은 것을 이뤘지만, 여전히 간절하다. 상대가 브라질이지만, 결국 목표는 승리다.

김진수는 "개인적으로 월드컵을 8년 기다렸다. 경기장에서 뛰는 1분, 10분, 90분이 너무나도 간절하다. 선수단 분위기도 상당히 좋다. 12년 만에 원정 16강에 올라갔고, 우리가 원하는 축구를 조별리그 3경기에서 했다. 결과를 얻었다"면서 "16강도 당연히 힘든 경기가 되겠지만, 가진 것을 다 보여주고 경기장 안에서 다 쏟아낸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 최종 목표는 브라질전 역시 승리하는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