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안받네' 마을 통장의 걱정…의식 없던 어르신 구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11-29 14:41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울산 중구 "세심한 관심과 신속한 조치로 소중한 생명 구해"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활동 중인 마을 통장이 집 안에 혼자 쓰러져 있던 홀몸 어르신을 구했다.

29일 울산시 중구에 따르면 학성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 김진희 통장은 지난 25일 70대 어르신이 집 안방에 의식 없이 온몸을 떨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해 병원 이송 조치했다.

김 통장은 해당 어르신과 며칠 동안 연락이 닿지 않자 평소 어르신이 자주 이용하는 경로식당 관계자와 이웃에게 안부를 물었지만 아는 사람이 없었다.

이상하게 여긴 김 통장은 곧바로 어르신 집을 찾아갔고,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행정복지센터와 119에 알렸다.

이 어르신은 평소 당뇨를 앓고 있었으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기력을 회복하고 있다.

중구 관계자는 "해당 지역 특성상 홀몸 어르신 가구가 많아 고독사 문제가 항상 염려됐는데,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의 세심한 관심과 신속한 조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