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퉁 부은 발목에 눈물이' 네이마르, 8년 전처럼 부상 악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세르비아전 도중 발목 통증 호소하는 브라질 네이마르. 연합뉴스세르비아전 도중 발목 통증 호소하는 브라질 네이마르. 연합뉴스FIFA(국제축구연맹) 랭킹 1위 브라질 축구 대표팀에 부상 부의보가 내려졌다.

히샤를리송(토트넘)의 멀티골에 힘입어 월드컵 첫 경기에서 승리를 챙겼지만, 에이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의 부상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브라질은 25일(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2 대 0으로 물리쳤다. 히샤를리송이 후반 17분과 28분에 연속골을 넣어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하지만 브라질은 승리에도 환하게 웃지 못했다. 주축 공격수인 네이마르가 경기 도중 부상으로 교체됐기 때문이다. 네이마르는 후반 32분 세르비아 수비수 니콜라 밀렌코비치(피오렌티나)와 충돌한 뒤 오른쪽 발목을 부여잡고 쓰러졌다. 결국 안토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의료진의 부축을 받지 않고 스스로 걸어나간 모습을 봐서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 벤치에 들어온 네이마르는 눈물을 보였고, 그의 발목은 퉁퉁 부어 있었다.

현재 네이마르의 부상 정도는 공개되지 않았다.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인 오드리고 나스마르는 경기 후 BBC와 인터뷰를 통해 "네이마르가 발목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검진을 받을 것"이라며 "지금은 섣부른 발언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브라질의 치치 감독은 네이마르의 빠른 회복을 확신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네이마르는 부상을 극복하는 능력이 있다. 나까지 속는다"면서 "네이마르는 계속 월드컵 경기를 뛸 것"이라고 말했다.
 
다친 네이마르의 족부. 연합뉴스다친 네이마르의 족부. 연합뉴스네이마르는 이날 경기 내내 세르비아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세르비아 선수들은 네이마르에게 총 9차례 반칙을 범했다. 네이마르의 돌파를 막기 위해 거친 태클을 서슴지 않았다.
 
항상 부상 위험에 노출돼 있는 네이마르는 지난 수년간 발목 부상으로 고생해왔다. 2018년 2월 오른쪽 중족골이 부러져 수술을 받았고, 2019년에는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오른쪽 발목 인대가 파열돼 낙마했다.

8년 전 월드컵 무대에서도 부상에 울었다. 2014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콜롬비아와 8강전을 치르다 전치 4주의 척추 부상을 입었다. 이후 독일과 준결승전에서 팀이 1 대 7로 대패하는 모습을 벤치에서 지켜만 봐야 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