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의 흥국생명, '8연승' 현대건설 독주 막을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현대건설 양효진(사진 왼쪽), 흥국생명 김연경. 한국배구연맹현대건설 양효진(사진 왼쪽), 흥국생명 김연경. 한국배구연맹프로배구 여자부 1위 현대건설과 2위 흥국생명의 시즌 2번째 맞대결이 펼쳐진다.
 
두 팀은 25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2022-2023시즌 도드람 V리그 2라운드 맞대결을 치른다. 현대건설은 승점 23(8승 0패)으로 1위, 흥국생명은 승점 20(7승 1패)로 2위에 올라 있다.
 
1라운드에서는 현대건설이 강한 서브를 앞세워 세트 스코어 3 대 1로 이겼다. 서브로 흥국생명(3점)보다 무려 7점 많은 10점을 터뜨렸다. 야스민과 이다현이 나란히 서브 에이스 4개를 내리 꽂았다.
 
현대건설은 개막 후 단 1번도 패배하지 않고 8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팀 공격 2위(41.48%), 블로킹 3위(세트당 2.34개), 서브 1위(세트당 1.48개) 등 빈틈이 보이지 않는다.
 
베테랑 양효진이 오픈 공격 2위(47.20%). 속공 2위(54.55%)로 활약하며 중심을 잡고 있다. 또 다른 미들 블로커 이다현도 서브 2위(세트당 0.38개), 블로킹 3위(세트당 0.66개) 등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어깨 부상을 입은 야스민까지 지난 20일 IBK기업은행전에서 22점을 터뜨리는 등 화려한 복귀전을 알렸다. 득점 4위(155점), 공격 1위(45.86%), 서브 1위(세트당 0.455개)로 팀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야스민이 가세해 공격이 한층 강해졌다. 
 
흥국생명은 옐레나와 김연경의 좌우 쌍포가 든든하게 버티고 있다. 공격 부문에서 옐레나가 2위(45.08%), 김연경이 4위(43.70%)에 오르며 팀의 주포 역할을 하고 있다. 여기에 김다은·김미연의 지원 사격과 김나희·이주아의 중앙 활약이 더해진다.
 
지난 1일 현대건설전 패배 후 5연승을 달렸다. 팀 공격 1위(42.45%), 서브 2위(세트당 1.18개) 등으로 현대건설 못지않은 전력을 자랑한다.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는 현대건설의 독주를 저지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