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참사 한달째인 28일까지 이상민 장관 파면하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경찰 수사 윗선으로 한 발짝도 못 떼"
"국회가 책임 물을 것" 해임건의안 시사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5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핼러윈 참사 한 달째인 오는 28일까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참사 발생 한 달이 되기 전까지, 즉 다음주 월요일까지 이 장관에 대한 분명한 조치를 내놓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경찰 특별수사본부 수사가 일선 현장 담당관에게만 맴돌면서 윗선으로는 단 한 발짝도 못 떼는 상태"라며 "참사 총책임자로서 경찰 수사를 받아야 할 장관이 경찰 지휘 감독 책임자로 버티고 있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될 리가 만무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은 이번 참사의 법적 책임은 물론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할 핵심 인사로 이 장관을 지목했다"며 "국민 여론은 사퇴가 약 70%에 육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윤 대통령은 이 장관을 그대로 두는 것도 모자라 고생 많았다며 노골적으로 힘까지 키워주고 있다"며 "참사 발생 한달이 다 돼가는 상황에서 국회가 윤 정권의 이상민 지키기를 지켜만 볼 수 없다"고 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거역한다면 국회가 직접 나서서 참사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를 시사한 바 있다.

한편 이재명 대표는 전날 핼러윈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첫 발을 뗀 것과 관련해 "참으로 어려운 과정을 거쳐 어제 국가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 계획서가 채택됐다"며 "민주당은 참사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기 위해 결연하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