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5km 파이어 볼러' 키움,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 영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키움,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 영입. 키움 히어로즈키움,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 영입. 키움 히어로즈프로야구 키움이 새 외국인 투수 아리엘 후라도(26·파나마)를 영입했다.
 
키움은 25일 "새 외국인 투수로 후라도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총액 100만 달러(연봉 85만 달러, 옵션 15만 달러 등)에 계약을 체결했다.
 
우완 투수인 후라도는 2012년 12월 국제 유망주 계약을 통해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 입단한 뒤 2018시즌 처음 메이저 리그 무대를 경험했다. 2019시즌에는 메이저 리그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2경기에 등판했다. 이후 뉴욕 메츠와 도미니카 윈터리그,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활약했다.
 
188cm, 105kg의 다부진 체격을 지닌 후라도는 최고 155km/h의 빠른 속구를 비롯해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 안정적인 투구 폼과 우수한 제구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9이닝 당 볼넷 비율이 마이너리그 1.8개, 메이저리그 2.7개로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공을 던질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후라도는 메이저리그 통산 45경기에 등판해 12승 16패 평균자책점 5.97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31경기에 등판해 47승 24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39를 기록했다.  
 
키움 고형욱 단장은 "후라도의 합류로 내년 선발진이 한 층 강화됐다"면서 "후라도가 팀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계약을 마친 후라도는 "한국과 KBO 리그에 대한 정보는 아직 부족하지만 항상 새로운 환경에서 도전을 해왔고, 잘 적응했기 때문에 큰 걱정은 하지 않는다"면서 "한국에서의 새로운 도전이 기대된다. 팀 선발의 한 축을 맡아 내년 시즌 키움의 한국시리즈 첫 우승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새 외국인 투수를 영입한 키움은 기존 외국인 투수 타일러 애플러와 결별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러는 올 시즌 33경기에 등판해 6승 8패 평균자책점 4.30의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