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카카오엔터, 공정위 조사받아…타 아이돌 역바이럴 의혹엔 "절대 아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로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식 페이스북카카오엔터테인먼트 로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식 페이스북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가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로부터 조사를 받았다. '아이돌 연구소'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운영하며 카카오엔터 소속이 아닌 경쟁 아이돌을 비방하는 이른바 '역바이럴'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나, 이 부분은 "전혀 아니"라는 입장이다.

카카오엔터 관계자는 17일 CBS노컷뉴스에 "(공정위) 조사가 진행된 것은 맞다"라면서도 "조사 원인과 목적 등 상세한 내용은 언급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일보는 공정위가 지난 16일 경기도 판교 카카오엔터 본사 등에 조사관을 보내 현장 조사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K팝 아이돌 등을 중심으로 게시물을 올리는 인기 페이스북 페이지 '아이돌 연구소'를 카카오엔터가 운영한다는 사실이 밝혀진 후, 타 기획사 연예인을 의도적으로 비방한 '역바이럴'을 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서라고 전해졌다.

13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한 페이지 '아이돌 연구소'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역바이럴 의혹을 받자, 카카오엔터가 해당 페이지를 삭제 처리한 것에 관해서도 의구심을 품는 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카카오엔터 관계자는 "잘못된 내용이 알려지고 있다"라며 "'역바이럴'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해당 페이지를 운영해온 대행사의 운영 미숙으로 인해 일부 저작권을 침해한 게시물이 있음을 확인했다. 면밀하게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사안을 인지한 즉시 해당 계정은 폐쇄했다. 이후 운영계획 없다"라고 설명했다.

'아이돌 연구소' 페이지에서 일어난 역바이럴 의혹으로 공정위가 카카오엔터를 조사했다는 사실이 크게 화제가 되자, 카카오엔터는 다시 한번 입장을 내어 이를 부인했다.

카카오엔터 관계자는 "페이스북 페이지 '아이돌 연구소'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음악 콘텐츠 게재를 위해 인수해, 대행사를 통해 운영해 온 페이스북 페이지다. 저작권 이슈 등 대행 운영에서 미숙한 점과 신중을 기하지 못한 측면이 있어 지난달 모든 게시물을 삭제하고, 해당 페이지 전체를 폐쇄하는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페이지는 연예계에서의 화제성 소식을 따라가는 연예 정보 페이지였다. 팬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다양한 소식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언론 보도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긍정적인 뉴스, 그리고 보도된 바 있는 일부의 부정적인 뉴스가 전재되었고, 심지어 카카오엔터 자회사 소속 아티스트들 역시 언론에서 다뤄진 부정적인 뉴스가 다수 게재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화제를 따라가는 페이지의 운영 방식 때문이었지, 어떠한 의도를 가지거나 특정 아티스트를 비방하는 목적이 전혀 없었음을 거듭 말씀드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작권 침해 등 페이지 운영에 신중을 기하지 못한 점, 면밀하게 관리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