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봉사' 후폭풍…홈페이지 다운·기획 의혹까지[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봉사활동을 벌인 경기도 성남의 사회복지시설 '안나의집' 홈페이지가 거듭 다운되는 등 후폭풍이 거셉니다. SNS에서 김하종 신부가 '미담 만들기' 기획에 악용당했다는 의혹이 지속되는 가운데 '안나의집' 측은 일부 사실이 잘못 알려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하종 신부 페이스북·'안나의집' 홈페이지 캡처김하종 신부 페이스북·'안나의집' 홈페이지 캡처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봉사활동을 벌인 경기도 성남의 사회복지시설 '안나의집' 홈페이지가 거듭 다운되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SNS에서 김하종 신부가 '미담 만들기' 기획에 악용당했다는 의혹이 지속되는 가운데 '안나의집' 측은 일부 사실이 잘못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안나의집' 홈페이지는 트래픽 초과로 접속 불능 상태가 됐다. 홈페이지는 '해당 사이트는 허용된 일일 데이터 전송량을 초과하여 사이트가 차단되었습니다'라는 문구만 나타내고 있다.

홈페이지는 김 여사의 봉사활동 사실이 알려진 이후 한차례 다운된 뒤 정상화됐지만, 거듭 접속이 불가능해졌다. 문제의 봉사활동이 알려진 뒤 찬반 양측의 누리꾼이 홈페이지에 몰리면서 과부하 상태가 된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봉사활동 사진 공개 이후 '업무 외 전화'도 빗발친다고 한다. 안나의집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구체적 언급은 피하면서도 "많이 곤란하다"고 토로했다.

트위터를 비롯한 SNS에서 누리꾼들은 김 여사의 봉사활동을 놓고 갑론을박하고 있다. 일단 김하종 신부가 정치적으로 악용당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비판적 누리꾼들은 "김하종 신부의 좋은 이미지를 악랄하게 이용한 것", "헌신하는 분이 이런 봉변을 당하니 속상하다" 등의 의견을 쏟아냈다. "먼저 알린 게 김하종 신부님인데 누가 이용했다는 건가", "봉사하러 온 사람은 그냥 봉사하러 왔구나 할 일이다" 등 반론도 이어진다.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특히 '기획 미담' 의혹이 논란이 되고 있다. '안나의집' 봉사활동 참여 체계상 김 여사가 했다는 방식의 '즉석 봉사'는 성사되기 어렵다는 게 의혹의 핵심이다.

실제로 다운되기 전 '안나의집' 홈페이지에는 "자원봉사 문의는 전화문의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봉사활동 일주일 전에 미리 전화를 주시고 일정 확인 후 방문 바란다"는 등 안내가 공지돼 있었다. 이는 사전조율 없이 봉사활동 참여가 불가능하다는 논거로 활용되고 있다.

김하종 신부와 김 여사가 함께 촬영돼 널리 알려진 사진 역시 '기획 미담'의 결과물이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안나의집'에는 사진촬영을 업무로 하는 사람이 없다"는 게 '안나의집' 측 설명이라는 점에서, 김 여사 측이 홍보 의도로 찍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하지만 이같은 논란에 대해 '안나의집' 관계자는 "봉사활동 예약은 (김 여사가) 직접 한 게 아니라, 다른 분이 전화로 했다"고 당시 상황을 해명했다. 그는 또 "봉사활동은 당일 날 와서 하겠다는 분들도 있고, 미리 예약하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김하종 신부의 페이스북에서도 당일 봉사가 불가능하지는 않다는 정황이 나온다. 김하종 신부는 15일 페이스북에 "며칠 전 마스크를 쓴 여성 두 분, 건장한 남성 한 분이 나타나 '봉사할 수 있을지' 물었고 당연히 반갑게 급식소로 함께 내려갔다"고 기록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