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관리법 위반' 돈스파이크, 구속 송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5일 오전 돈스파이크, 검찰에 구속 송치
약 10개월간 수차례 마약 투약하고 매입해
경찰 "5명 추가 조사할 계획"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명 작곡가 겸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지난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명 작곡가 겸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지난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김민수(45, 활동명 돈 스파이크)씨가 구속된 채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5일 오전 김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북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경부터 올해 9월경까지 A씨와 함께 텔레그램을 통해 8차례 필로폰을 공동 매입하고 수차례 공동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한 차례 필로폰을 단독 매입한 사실도 확인됐다.
 
또 호텔 등에서 10여 차례 필로폰 단독 투약, 강남구 일대에서 여성 접객원 2명과 함께 수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에 김씨의 마약 투약 정황을 파악했다. 이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26일 오후 8시경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혼자 있던 김씨를 체포했다.
 
체포 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30g의 필로폰을 압수했다. 압수된 필로폰은 1천여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지난달 28일 서울북부지법은 도주 우려를 이유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이날 오전 김씨와 함께 구속된 보도방 업주 A(37)씨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으로 입건된 피의자는 총 17명이다. 현재까지 피의자 12명이 송치됐고, 나머지 5명은 순차적으로 검거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