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헌재 "우크라이나 지역 '합병 조약'은 합헌"…우크라는 대대적 반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우크라 4곳 합병 조약 체결한 러시아
헌법재판소도 "합병 조약 합헌" 판결
곧 의회 비준과 푸틴 서명 완료할 듯
반면, 우크라이나는 대대적 반격
특히 러시아 점령지인 도네츠크 리만 탈환
푸틴의 '전술핵' 사용 가능성 계속 나와

연합뉴스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에 대해 합병 조약을 체결한 것에 이어 러시아 헌법재판소가 합병 조약에 대해서 합헌 판결했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헌재는 현지 시각 2일 "우크라이나의 도네츠크, 헤르손, 루간스크, 자포리자가 러시아의 일부가 되는 것은 러시아 연방 헌법에 부합한다"라고 판단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크렘린궁에서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과 영토 합병 조약을 체결했다. 당시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새로운 4개 지역이 생겼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키겠다"라고 밝혔다.

러시아가 합병 조약 체결에 이어 헌재를 통해 합헌 판정까지 내리는 등 합병 절차를 속속 밟아가고 있는 것이다. 조만간 러시아는 상·하원 의회 비준과 대통령 최종 서명 절차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다만 우크라이나는 이를 인정하지 않겠다며 대대적 반격을 통한 영토 회복에 나서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군은 동부 전선의 핵심 요충지이자 러시아가 합병을 선언한 도네츠크 리만을 현지 시각 1일 탈환했다. 푸틴 대통령이 합병 조약을 체결한 지 하루 만이다.

리만은 도네츠크에서 동쪽 루한스크(루간스크의 우크라이나 이름)로 넘어가는 길목에 있는 핵심 요충지로, 러시아군은 그동안 이곳을 돈바스 지역(도네츠크+루한스크) 공략을 위한 병참 기지로 활용해 왔다.

한편, 우크라이나의 대대적 반격에 푸틴 대통령이 반전을 노리고 전술핵무기를 사용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