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까지 전국적으로 비…호우특보 발령 가능성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10-02 15:28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 오후 수도권·충남 비 시작…모레 오전까지 이어져
개천절인 3일까지 중부지방 중심…4일 비구름대 재발달 서쪽부터 그쳐
수도권 4일까지 50~100㎜ 등 '가을비'치고 양 제법 돼
수도권과 충남북부서해안에 시간당 20~30㎜씩 내릴 때도

연합뉴스연합뉴스
다음 주 화요일인 4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시속 75㎞로 동북동진하면서 비 오는 지역이 점차 넓어지겠다.

이에 2일 오후부터는 수도권과 충남에도 비가 내리겠고 밤이 되면 강원도·충북·경북북부내륙에서도 비가 오기 시작할 전망이다.

개천절인 3일엔 중부지방·전북북부·경북북부에 비가 오겠다.

이날 새벽과 오전 사이에는 경북남부와 경남에도 비가 종종 내리겠다.

기상청은 4일 오전까지 전국에 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강원내륙·강원산지·충북북부·경북동부내륙·동해안은 4일 밤까지도 비가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2~4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충남북부서해안·서해5도 50~100㎜(경기북서부 많은 곳은 120㎜ 이상), 강원영서·충남남부서해안·충청북부내륙 30~80㎜, 강원영동·충청남부내륙·경북북부·전북북부·울릉도·독도 10~60㎜, 경북남부·경남·전북남부·전남·제주 5~30㎜다.

3일까지 내리는 비는 발해만 쪽에서 동진하는 저기압 때문에 우리나라에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내리는 것이라 강수 중심이 중부지방이 되겠다.

4일 비는 북서쪽서 우리나라로 다가오는 찬 공기가 이미 들어와 있는 따뜻한 공기와 충돌해 비구름대를 다시 발달시켜 내린다. 이 비구름대는 빠르게 남동진할 전망으로 이에 4일 비는 서쪽부터 그쳐갈 것으로 보인다. 비구름대 이동속도가 빠르므로 4일 강수량은 2~3일에 견줘서 적겠다.

기상청은 '2일 밤과 3일 아침 사이'와 '3일 밤과 4일 새벽 사이'에 각각 중부지방 서해안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시간당 20~30㎜ 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중부지방 곳곳에 호우특보가 발령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될 때 비가 집중되는 곳과 차가운 북서풍이 내려오면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대가 주로 영향을 주는 곳이 모두 중부지방 서해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일부 지역엔 4일까지 비가 내리면서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으니 대비가 필요하다.

서해안에 2일 밤부터, 3일 오전부터는 서해안 외 지역에서도 순간풍속이 시속 55㎞에 달하는 강풍이 불겠다. 특히 강원산지와 섬 지역엔 3일 밤부터 순간풍속이 시속 70㎞에 달할 때가 있겠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