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찾으러 갔다가…보이스피싱 수거책 잡은 비번 경찰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체포 당시 A씨가 지니고 있던 현금. 부산경찰청 제공체포 당시 A씨가 지니고 있던 현금.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경찰관이 비번날 은행에 돈을 찾으러 갔다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수거책을 붙잡았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부산진경찰서 서면지구대 소속 윤진호 경사는 비번날인 지난달 30일 세차를 하려고 집을 나섰다.

세차를 위해 현금이 필요했던 윤 경사는 집 근처 은행 자동화기기(ATM) 코너를 찾았다.
 
그곳에서 20대 A씨가 스마트폰을 연신 들여다보며 현금을 입금하는 광경을 목격했다.
 
지구대에 근무하기 전 지능범죄수사팀에서 보이스피싱 범죄를 수사한 경험이 있던 윤 경사는 순간 범죄를 직감했다.
 
윤 경사가 A씨에게 경찰관임을 밝힌 뒤 추궁을 시작하자, A씨는 스마트폰으로 받은 메시지에 적힌 계좌로 돈을 입금하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부산진경찰서 서면지구대 윤진호 경사. 부산경찰청 제공부산진경찰서 서면지구대 윤진호 경사. 부산경찰청 제공
윤 경사는 사기 등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관할 지구대에 인계했다.
 
경찰은 A씨가 지니고 있던 760만원을 회수하는 한편, 이미 송금한 500만원은 지급정지 조치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