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화해위, '소년판 삼청교육대' 선감학원 유해 발굴 착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1942년부터 40년간 운영된 부랑아 수용시설
국가가 아이들 납치해 강제 수용·노역…4600여명
유해 150여구 추정 매장지…진실화해위, 발굴 착수

선감학원 아동 인권침해 사건 유해 매장 추정지 발굴 지역. 2기 진실화해위 제공선감학원 아동 인권침해 사건 유해 매장 추정지 발굴 지역. 2기 진실화해위 제공
일제 강점기 소년 감화를 목적으로 설립, 해방 후에는 국가 정책에 따라 부랑아 수용 시설로 활용돼 '소년판 삼청교육대'라 불려 온 '선감학원'의 인권 침해 사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유해 발굴이 시작된다.

23일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집단 아동 수용시설 문제로 대표적인 '선감학원 아동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 결정을 앞두고 현장 조사의 일환으로 오는 26일부터 매장된 아동 유해 시굴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942년 설립된 '선감학원'은 해방 후 경기도가 인수해 1982년까지 부랑아 수용 시설로 활용됐다. 당시 정부는 보육원에 있는 아이들 또는 길거리에서 행색이 남루한 아이들을 납치해 이곳으로 보내 강제 노역 등을 시켰다.

끌려간 아동만 파악된 수가 총 4691명으로 대부분 8~10살이었다. 탈출하다가 바다에 떠밀려 가거나, 구타와 질병 등으로 죽었지만 어디에 묻혔는지 몰라 집계되지 않은 수까지 포함하면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

가까스로 살아남은 피해 생존자들은 선감학원에서의 트라우마에 평생을 시달리는 등 정신적인 고통을 계속 겪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제대로된 국가적 차원의 조사와 피해 보상 등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진실화해위는 선감학원 설립 80주년이자, 어린이날 100주년인 올해 국가 차원의 진실규명을 이뤄낼 방침이다.

진실규명을 신청한 190명 중 다수는 선감학원에서 수용 아동 중 익사·구타·병사 등으로 인한 사망자를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의 한 산지에 매장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해당 장소에는 관련 유해 150여구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진실화해위는 "원아 대장에 기록된 사망자와 조사된 사망자의 수가 상이한 바, 위 선감동 산지에 대한 선감학원 아동 인권 인권침해' 사건 희생자의 유해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발굴 첫날 오전 11시쯤 선감동 유해 매장지에서 개토제를 열고 60분간 발굴 현장을 공개한다. 발굴 작업 전 정근식 진실화해위원장, 김영배 경기도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 대표, 소설가 김훈이 피해 아동을 위한 추도사를 할 예정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